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노조, 10월 총파업 선언…"임금인상·워라밸 보장해야"

공유
0

금융노조, 10월 총파업 선언…"임금인상·워라밸 보장해야"

center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10일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금융노사의 올해 임금단체협약 협상이 결렬되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다음달 총파업 돌입을 선포했다.

11일 노동계에 따르면 금융노조는 지난 1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앞에서 '2021 산별 임단투 승리 온·오프라인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다음달 모든 은행을 멈추는 총파업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금융노사는 정규직 임금인상률을 두고 수차례 임단협 협상을 벌여왔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금융노조는 정규직 임금인상률 4.3%, 사용자협의회 측은 1.2%로 인상률을 제시했다.
또 금융노조는 저임금직군의 임금 격차 해소를 요구하고, 무분별한 영업점 폐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금융노동자의 법정휴게시간 보장 등을 위한 중식시간 동시 사용 등도 주장해왔다.

그러나 사측은 이를 수용하는데 난색을 보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사측이 산별노조와 산별중앙교섭에 대해 무용론까지 제기하며 양측의 갈등이 극에 달한 상황이다.

이날 금융노조는 "지난 5개월간 인내심을 갖고 사측의 교섭태도 변화를 기다려왔으나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10만 금융노동자들과 총파업 총력 투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금융노조는 38개 지부 10만명의 조합원들이 쟁의 행위에 돌입한다. 은행 지점에서 중식시간을 동시에 사용하는 것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해당 시간에는 금융 소비자들의 은행 이용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앞서 금융노조는 지난 2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실시해 92.47%의 찬성표를 확보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