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동차보험 손해율 안정세, 8월에도 계속

공유
0

자동차보험 손해율 안정세, 8월에도 계속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 등 주요 4대 손해보험사의 8월 가마감 기준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7~78%(평균 77.37%) 수준에서 형성됐다.

이들 4개 손보사의 7월 평균 손해율이 79.9%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2%포인트 내외로 개선됐다. 이들 4개 손보사의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8.2~79.4%(평균 78.87%)로 잠정 집계됐다.

메리츠화재와 한화손해보험의 8월 손해율도 각각 74.1%와 78.4%로 전달보다 2.7%포인트, 2.6%포인트 개선됐다. 롯데손해보험은 83%, 하나손해보험 83.5%, 흥국화재 84.7%를 기록하며 전달 대비 각각 2.5%포인트, 1%포인트, 3.9%포인트 낮아졌다. MG손해보험은 전달보다 39.4%포인트 하락한 91.4%를 기록했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보험계약자로부터 거둬들인 보험료 중에서 사고 등이 발생했을 때 피해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말한다. 손해율이 80%라는 것은 고객으로부터 보험료로 100원을 받아 보험금으로 80원을 지급한 것을 의미한다.

통상 손보사들은 77%~80%를 자동차보험 손해율의 적정 수준으로 보고 있다. 자동차보험을 유지하기 위한 사업비율이 대략 20% 수준에서 형성되기 때문이다. 자동차보험으로 흑자를 내려면 손해율에 사업비율을 더한 합산비율이 100%를 넘지 않아야 한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자동차 운행량 감소에 따라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예년보다 짧은 올해 여름 장마 기간도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세에 영향을 미쳤다. 올해 여름 장마는 지난 7월 3일 시작돼 17일 만인 19일에 끝났다.

다만 손보업계는 자동차 정비업계의 정비수가 인상 요구, 위드 코로나 전환 등으로 아직 안심하기 이르다는 분위기다. 현재 국토교통부와 보험‧정비업계는 정비수가 인상률을 두고 논의 중이다. 정비업계는 현재 9%대 정비수가 인상을 요구하고 있지만 보험업계는 적정 인상률이 1.9%라며 맞서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비수가가 인상되면 고스란히 보험금 지출 증가로 이어져 손해율이 다시 악화될 수 있다”면서 “또 위드 코로나 시행시 교통량 증가로 자동차 사고 건수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