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을 분양성수기 개막…1000가구 넘는 대단지 쏟아져

공유
0

가을 분양성수기 개막…1000가구 넘는 대단지 쏟아져

총 3만1090가구 분양 채비…수도권 2만5672가구‧지방 5418가구

center
총 1673가구로 구성된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2차' 투시도. 사진=동양건설산업
가을 분양성수기를 맞아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 아파트들이 수요자를 맞이할 채비를 하고 있다.

10일 양지영 R&C연구소에 따르면 이달 전국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는 1000가구 이상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는 총 17개 단지, 3만1090가구(일반분양 1만8237가구) 규모이다. 수도권에서 12개 단지 2만5672가구(일반분양 1만3998가구), 지방에서는 5418가구(일반분양 4239가구)가 나온다.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향후 입주 후에도 풍부한 고정수요로 도로, 편의시설, 학교 등 인프라도 함께 구축되는 경우가 많아 생활이 편리해진다는 장점이 있다. 또 규모가 큰 만큼 부대시설 규모도 커 입주민들이 단지 안에서 ‘원스톱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청약시장에서 대단지 아파트는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지난달 인천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자이 계양’은 청약에서 평균 49.1대 1, 최고 1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4월 분양한 1172가구 규모 ‘검단신도시 예미지 퍼스트포레’는 1순위 평균 24.83대 1, 최고 41.94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보였다.

이달 분양을 앞둔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는 ‘오송역 파라곤 센트럴시티2차’(1673가구), ‘이문1구역 래미안’(2904가구), ‘평촌 엘프라우드’(2739가구), ‘힐스테이트 몬테로이’(3731가구), ‘베르몬트로 광명’(3344가구) 등 이다.

양지영 소장은 “대단지 아파트는 편리함과 가격 부분에서도 경쟁력이 있지만 일반적인 분양단지와 비교해 공급가구 수가 많아 청약당첨 기회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center
자료=양지영 R&C연구소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