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해군 3000t 급 최신예 잠수함 수주...목표 93.5% 달성

공유
0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해군 3000t 급 최신예 잠수함 수주...목표 93.5% 달성

이번 계약 포함해 올해 약 72억 달러 따내......'함정 名家' 입증

center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8월 해군에 3000t 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을 인도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한국 해군의 최신예 3000t 급 잠수함 건조 계약을 체결해 국내 최고 수준의 잠수함 기술력을 가진 함정 명가(名家)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특히 이 잠수함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수직발사관이 6개 이상 장착될 것으로 예상돼 성능이 대폭 강화된 잠수함이 등장할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은 방위사업청(방사청)과 3000t 급 잠수함(장보고-III 배치-II 사업의 2번함) 건조 사업을 9857억 원에 계약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잠수함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8년 말까지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장보고-Ⅲ 사업은 차세대 한국형 잠수함을 개발 사업을 뜻한다. ‘배치’라는 말은 같은 종류로 건조하는 함정들의 묶음을 의미한다. 배치-I, Ⅱ, Ⅲ 처럼 프로젝트가 추진될수록 함정 성능이 개선돼 건조된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에 건조되는 2번함에는 SLBM이 6개 이상 장착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잠수함에 대한 자세한 내역은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계약 포함해 현재까지 발주된 3000t 급 잠수함 5척 가운데 4척을 거머쥐는 쾌거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8월 1차 사업 선도함 도산안창호함을 인도했으며 2차 사업 선도함도 강재 절단(스틸 컷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건조에 들어갔다.

장보고-III 사업은 다양한 안보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해군 핵심전력인 최신예 3000t 급 잠수함을 독자 기술로 건조하는 사업이다. 2차 사업은 1차 사업 대비 수중작전지속능력, 표적탐색과 무장능력이 한 단계 더 향상된다. 특히 핵심 성능인 잠항(잠수함이 수중에서 항해하는 것)시간을 늘리기 위해 납 축전지가 아닌 리튬 이온전지를 탑재하게 된다.

리튬 이온전지는 잠수함 기동력과 주요 장비에 전력을 공급하는 대용량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이다. 이 전지는 기존 납축전지보다 수중 지속 항해와 고속 기동 시간이 크게 향상되고 수명은 2배 이상 연장됐다. 이에 따라 유지보수 등 편의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있어 잠수함 전투능력을 대폭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은 1987년 장보고-I 사업의 첫 번째 함정 ‘장보고함’을 수주한 이래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22척의 잠수함(209급 9척, 214급 3척, 3,000t 급 4척, 수출 잠수함 6척)사업을 따냈다. 이 가운데 16척이 인도됐고 6척이 건조 중이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국내업체로는 유일하게 해외 잠수함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유수준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전무는 “이번에 수주한 장보고-III 배치-II사업 2번함 인도를 비롯해 올해 발주 예정인 수상함 건조 사업과 내년에 있을 한국형 경항공모함 기본설계 사업도 철저하게 준비해 대한민국 해군의 해양주권 수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1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9척,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 풍력설치선(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42척, 72억 달러(약 8조4000억 원)를 수주했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 77억 달러(약 9조 원)의 약 93.5%에 이르는 것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