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록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나스닥으로 상장 전환

공유
0

제록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나스닥으로 상장 전환

center
제록스가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나스닥으로 상장을 전환한다. 사진=배런스
PC 발명가이자 복사기 공룡 제록스가 60년 만에 뉴욕 증권거래소를 떠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으로 상장을 전환한다고 배런스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상장 전환은 주식 자체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제록스의 상장 전환은 회사에 대한 투자자들의 시각을 ‘하드웨어 복사기 주식’에서 ‘첨단 기술주’로 바꾸려고 노력의 일환이다. 9일 장 초반 제록스 주가는 0.6% 하락했다. S&P 500과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모두 0.2% 올랐다.

제록스의 시도에 대한 투자자들의 반응은 민감하지 않았다. 투자자들은 어떤 거래소에 회사가 상장되어 있는지 크게 상관하지 않는다. 상장 요건이나 비용은 다르지만 기업들도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제록스는 "CEO 존 비센틴은 서비스, 소프트웨어, 금융, 혁신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이번 상장 전환은 우리가 미래를 위해 어떤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지에 대한 방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제록스는 1970년대에 PC 비즈니스를 개척했지만, 초기 선두주자로서의 유리한 입지를 활용하지는 못했다. PC 사업의 주도권을 잃고 제록스는 주변기기, 특히 복사기 사업에 주력하게 됐다.

제록스 주가는 현재 사상 최고치보다 약 87% 하락했다. 시가총액은 약 38억 달러에 불과하다. 애플 시가총액 2조 6000억 달러의 0.15% 수준이다.

제록스의 상장 전환과 관련, 나스닥의 CEO 아데나 프리드먼은 보도자료에서 "오랜 기술 리더로서 제록스는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국민, 고객, 주주들을 위한 챔피언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제록스의 나스닥 상장은 모든 이해 관계자들을 위한 가치를 계속해서 창출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환영했다.

제록스 주식은 현재까지 두드러진 움직임이 없다. 올들어서도 하락세다. 어떤 애널리스트도 제록스 주식에 대해 ‘매수’ 등급을 매기지 않는다. 제록스에 대한 애널리스트들의 평균 목표가다 약 21달러로 현재 가격과 비슷한 수준이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