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휠라, 브랜드 탄생 110주년 기념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참가

공유
0

휠라, 브랜드 탄생 110주년 기념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참가

'디-레볼루션' 주제…4개 카테고리로 전시 구성

center
휠라가 브랜드 탄생 110주년을 기념해 '2021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참가한다. 사진=휠라


휠라(FILA)는 오는 10월 31일까지 열리는 '2021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참가해 브랜드 110년 역사가 반영된 대표 제품과 콘텐츠를 전시한다고 8일 밝혔다. 단순 후원사 개념이 아닌 작가 자격으로 참가한다.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아시아 유일의 디자인 비엔날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디자인을 통한 혁명을 의미하는 '디-레볼루션'이라는 주제 아래 다양한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휠라는 이번 비엔날레 총 5개 본전시 중 국제관 전시에 참가했다. 이곳에서는 '덥 레볼루션'을 테마로 국제 관계 속에서 창조된 디자인을 선보인 작가들의 전시가 공개됐다.

덥(DUB)은 외국의 것에 현지의 풍미를 더해 재혼합하는 예술적 행위를 뜻한다. 혹은 1960년대에 시작된 레게음악 중 하나로 리듬은 유지한 채 음향, 보컬 등을 변주한 장르를 일컫기도 한다.

휠라 관계자는 "휠라는 110년간 고유의 정체성을 간직한 채 새롭고 창의적인 모습으로 변모해가며 전 세계 팬들과 소통해 왔다는 점에서 덥의 성격과 맥을 나란히 한다"고 설명했다.

휠라는 4가지 카테고리로 전시를 구성했다. 첫 번째는 '휠라 110주년 기념 컬렉션'이다. 지난 2월 말 글로벌 스타일리스트 케이티 그랜드와 협업해 밀라노패션위크에서 처음 선보였던 것으로, 휠라의 고전적인 브랜드 아카이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호평을 받았다.

두 번째로는 '휠라 필름 콘텐츠'를 공개했다. 휠라 디자인 아카이브의 산지인 휠라 뮤지엄(이탈리아 비엘라 위치), 세계 4대 패션 행사 중 하나인 밀라노패션위크에 3년 연속 참가하며 선보인 휠라 런웨이 쇼를 영상으로 공개해 휠라의 정통성과 창의성을 감상하도록 구성했다.

세 번째는 '휠라 콜라보레이션 대표작'을 전시했다. 10 꼬르소꼬모, 스타벅스 등 세계 유명 브랜드·디자이너와 협업한 대표 제품을 소개했으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디파르마와의 협업 제품도 이번 전시를 통해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마지막은 '휠라 덥 사이클링 컬렉션'이다. 휠라를 상징하는 디자인의 의류, 슈즈, 액세서리 등을 엄선하고 국제관 큐레이터인 모토엘라스티코가 구현한 '휠라X덥 로고'를 더해 신선함을 부여했다.

휠라는 전시를 기념해 이탈리아 출신 건축가이자 국제관 큐레이팅을 맡은 시모네 카레나 큐레이터(모토엘라스티코 소장)가 직접 디자인한 '휠라X덥 티셔츠'도 공개했다.

남색 바탕에 흰색 프린트로 세련된 멋을 자아낸 휠라X덥 티셔츠는 이번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공식 유니폼으로도 채택됐으며 매일 현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한정수량 선물로 제공하고 있다.

휠라 관계자는 "글로벌 디자인 전시에 참가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한 세기 넘는 시간 축적해 온 휠라의 브랜드 정신이 깃든 이번 전시에 많은 관심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