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 제약회사 스미토모 다이닛폰 파마, 치매 치료하는 착용 기기 개발 중

공유
0

일 제약회사 스미토모 다이닛폰 파마, 치매 치료하는 착용 기기 개발 중

center
스미모토 다이닛폰 파마(Sumitomo Dainippon Pharma)와 츠보타 연구실(Tsubota Laboratory)은 치매 증상을 치료하는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일본의 제약회사가 스타트업과 협력해 치매 증상을 치료하는 웨어러블 기기(wearable device)를 개발하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경처럼 착용할 수 있는 기기는 전두엽과 해마를 포함한 뇌의 일부분을 자극해 치매 증상을 치료한다고 이 매체는 전헀다.

원리는 기기안의 발광 다이오드(diode)가 가시광선 스펙트럼의 가장 높은 쪽에 있는 보라색 빛을 착용자의 눈에 쏘는 것이다.
게이오 대학에 설립된 스미모토 다이닛폰 파마(Sumitomo Dainippon Pharma)와 츠보타 연구실(Tsubota Laboratory)에 따르면 빛은 착용자에게 거의 보이지 않으며, 일상 활동을 계속할 수 있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승인받은 알츠하이머 치료제 에듀헬름(Aduhelm) 같은 약들이 치매 치료제들이 나오고 있지만, 기기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스미토모 다이닛폰에 따르면 이르면 오는 2024년 3월 임상시험을 시작하고, 이후 2년 뒤 제품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보라색 빛은 햇빛의 일부이다. 약 360~400나노미터의 파장을 가지며 스펙트럼의 자외선 바로 앞에 놓여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