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릴리 콜린스♥찰리 맥도웰 결혼, '에밀리 인 파리' 스타 약혼 1년 만에 백년가약

공유
0

릴리 콜린스♥찰리 맥도웰 결혼, '에밀리 인 파리' 스타 약혼 1년 만에 백년가약

center
넷플릭스 드라마 '에밀리 인 파리' 여주인공 릴리 콜린스가 영화감독 찰스 맥도웰과 지난 4일 콜로라도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7일 밝혔다. 사진=릴리 콜린스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스타 릴리 콜린스와 영화감독 찰리 맥도웰이 결혼했다.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에밀리 인 파리' 스타 릴리 콜린스(32)가 지난 주말 콜로라도주 던튼에서 약혼자 찰리 맥도웰(38)과 결혼식을 올렸다. 이 같은 소식은 콜린스가 7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글을 인용한 미국 연예 매체 피플이 이날 전했다.

릴리 콜린스는 제단에서 맥도웰과 키스하는 부부의 사진에 캡션으로 "나는 당신보다 누군가의 누군가가되고 싶었던 적이 없었고 이제 나는 당신의 아내가 됩니다"라며 "2021년 9월 4일 공식적으로 서로의 영원한 연인이 되었습니다. @charliemcdowell 너무 사랑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맥도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아는 가장 관대하고 사려 깊고 아름다운 사람과 결혼했다. 사랑해 @lilyjcollins"라는 글을 올렸다.

콜린스는 자신의 게시물에 "당신의 아내가 되어 너무 기쁩니다"라고 적었다.

릴리 콜린스는 그밖에 폭포를 배경으로 맥도웰과 키스를 나누는 웨딩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여배우 콜린스와 영화감독 맥도웰은 2019년에 처음으로 연결되었다. 두 사람은 그해 8월 릴리 콜린스가 파리에서 넷플릭스의 에밀리 인 파리를 촬영하는 동안 프랑스에서 두 사람의 몇 장의 사진을 공유했을 때 인스타그램에서 공식 커플로 등극했다.

center
릴리 콜린스(우)가 약혼자 찰리 맥도웰과 교제 2년만인 지난 4일 결혼했다.


앞서 콜린스는 지난해 9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약혼을 발표했다. 당시 콜린스는 두 장의 사진을 올린 뒤 "나는 당신을 위해 평생을 기다려왔고 평생을 함께 보낼 수 있기를 기다릴 수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약혼한 지 두 달 후, 콜린스는 '엑스트라'(Extra)에 자신과 맥도웰이 "완전히 빠져들고 "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사람들과 안전한 방식으로 축하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임을 의식한 콜린스는 "8개월 동안 함께 격리된 것이 누군가를 알아가는 가장 놀라운 방법처럼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맥도웰은 영화 'The One I Love'와 'Dear White People'의 여러 에피소드를 감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콜린스는 프랑스 배우 루카스 브라보와 '핫 셰프'로 공동 주연을 맡은 대런스타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에밀리 인 파리(Emily in Paris)'에 출연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