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청년 AI 일자리 육성 프로젝트 추진…3년간 3600명 육성

공유
0

KT, 청년 AI 일자리 육성 프로젝트 추진…3년간 3600명 육성

center
KT는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AI 무상교육 ‘디지코 KT AI 혁신스쿨(가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 비서실장, 윤성욱 국무조정실 제2차장,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 KT 구현모 대표이사가 자리했다. 사진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KT AI 서빙로봇이 배달한 생수를 들고 있는 모습. 사진=KT
KT가 대한민국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발 벗고 나선다. KT는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AI 무상교육 '가칭디지코 KT AI 혁신스쿨'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구현모 KT 대표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연구개발센터에서 현장 간담회를 갖고 연간 1200명, 2024년까지 총 3600명의 AI 인력 양성을 추진하겠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열린 간담회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 비서실장, 윤성욱 국무조정실 제2차장,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 구현모 대표를 비롯해 경영지원부문장 신현옥 부사장, 융합기술원장 홍경표 전무, KT DS 우정민 대표가 참석했다.

또 중소기업 대표로 에이앤티솔루션 이용훈 대표와 디케이아이테크놀로지 허경수 대표 그리고 AI 스타트업에서 인턴활동을 하고 있는 박소은 학생 등이 참석해 현장의 소리를 전했다.

KT는 AI 전문인력 양성은 물론, AI 등 첨단기술 교육 기회가 부족한 지방 학생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가칭 '디지코 KT AI 혁신스쿨'을 새롭게 선보인다. 2018년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한 AI 전문가 육성프로그램 'AI 아카데미'와 이를 고도화한 '4차산업 아카데미', 임직원 프로그램인 '미래인재육성프로젝트'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AI 혁신스쿨'은 대학생과 청년구직자 대상의 맞춤형 무상 교육으로 코딩 교육과 AI·DX 기술을 활용한 프로젝트 실습 등 5개월 과정으로 운영된다. KT의 6대 광역본부를 거점으로 광역본부별로 연간 200명을 선발하며 12월 시작해 2024년까지 총 3600명의 지역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다.

모집분야는 AI 개발자와 DX 컨설턴트 두 분야다. KT의 채용전환형 인턴십과 연계해 AI 혁신스쿨 수료생 중 우수인력은 인턴 과정을 거쳐 정식 채용된다..

이와 함께 KT그룹은 디지털플랫폼기업으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 간 소프트웨어(SW) 개발, IT 설계, 보안 등 디지코 중심의 신규 채용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를 통해 KT는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참여하고 청년고용을 지원하기 위한 고용노동부의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에 7번째 기업으로 가입했다

청년고용 응원 멤버십은 청년고용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거나 새롭게 추진하는 기업 등 청년고용을 선도하는 기업들이 가입하는 멤버십으로 고용노동부와 한국경영자총협회 주관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번 간담회에서 "코로나19와 취업난에 힘든 청년들에게는 일자리가 최고의 희망"이라며 청년 일자리 확대에 동참해 준 KT에 깊은 감사를 전했다. 또 "청년들이 희망을 갖지 못하는 나라에는 미래가 없다"며 "청년에게 따뜻한 일자리를 제공해서 청년의 도전이 멈추지 않는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것은 기업과 정부, 우리 공동체 모두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구현모 대표는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년을 위해 국민기업 KT가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KT가 갖고 있는 기술과 자원을 적극 활용해 청년에게는 희망을 주고, 중소 벤처 기업들에게는 성장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업하고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장 간담회 시작에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구현모 대표는 KT 연구개발센터 퓨처온에서 열린 기술 시연회에 참석했다. KT는 취약계층 대상 응급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제하고 출동서비스를 제공하는 'AI 돌봄스피커', 에너지 소비를 AI기술로 관리하고 제어하는 'AI 빌딩오퍼레이터' 등을 선보였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