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4일부터 독감 무료 접종 시작…'더블데믹' 막는다

공유
0

14일부터 독감 무료 접종 시작…'더블데믹' 막는다

생후 6개월~만 13세 어린이, 임신부, 만 65세 이상 어르신 대상 무료 접종

center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접종이 오는 14일부터 실시된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체육문화센터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오는 14일부터 순차 실시된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행되고 있는 만큼 대상군과 연령별로 접종 시기를 분산하기로 했다.

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오는 14일부터 다음해 4월 30일까지 생후 6개월~만 13세 어린이(553만 명), 임신부(27만 명), 만 65세 이상 어르신(880만 명)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4가 백신 무료 접종이 시행된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과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일정이 겹치지 않도록 이들의 접종 시기를 달리하고 사전예약을 통해 의료기관, 날짜별로 접종을 분산할 계획이다.

우선 14일부터는 생애 첫 인플루엔자 접종 어린이(생후 6개월~만 8세 사이 2회접종 대상자)와 임신부를 대상으로 접종이 진행된다. 만 13세 이하 어린이 중 1차 접종 대상자는 내달 14일부터다.
만 75세 이상은 10월 12일부터 접종이 실시되고 만 70~74세는 10월 18일부터, 만 65~69세는 10월 21일부터다.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 접종은 지정된 동네 병·의원(위탁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실시하며 지원대상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 어디에서나 접종을 받을 수 있다.

국가 무료 예방접종 대상은 총 1460만 명으로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은 약 2680만 도즈가 공급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백신 수송 과정 중 콜드체인 이탈 예방을 위해 5개 백신 조달업체와 4개 유통전문업체를 통해 공급·유통하고 사전 교육 의무화, 수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지난 6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의료기관에서 (독감 환자가) 코로나19 환자와 혼동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접종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동시 접종 우려에 대해서는 "두 예방접종이 겹치는 경우에도 접종 기준상으로는 문제가 없다"며 "다만 같은 날 접종할 경우 각각 다른 팔에 접종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역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코로나19와 혼동되는 증상을 줄일 수 있고, 인플루엔자로 인한 중증환자 감소와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접종을 반드시 실시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