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NK경남은행, 지방은행 최초 '기업대출 심사 자동화'

공유
0

BNK경남은행, 지방은행 최초 '기업대출 심사 자동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BNK경남은행이 지방은행 최초로 기업대출(여신) 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고객 서비스와 선제적 리스크 관리 강화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사진=BNK경남은행
BNK경남은행이 지방은행 최초로 기업대출(여신) 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고객 서비스와 선제적 리스크 관리 강화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인적 심사로 대출 승인 여부를 결정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빅데이터 기반의 시스템 심사를 통해 자동으로 대출 승인 의사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기업여신의 경우, 기업 재무제표 외에도 경기동향 및 업황 등 거시적 변화와 거래처 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복잡한 작업이어서 그동안 인적 심사를 활용해왔다.

그러나 이번 기업여신 자동심사 시스템 도입으로 경험 및 정보수집 능력 등 심사 역량의 개인별 격차가 축소돼 표준화된 심사가 가능해졌다.

또 빅데이터 및 통계 모형에 기반한 시스템으로 심사하기 때문에 판단 오류가 최소화되고 심사 시간도 크게 단축됐다.

이에 따라 BNK경남은행은 고객만족도 상승 효과와 함께 여신업무의 효율성, 정교한 심사 등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은행 관계자는 "기업대출의 경우 기업 재무제표 외에도 경기 동향과 업황 등 거시적 변화와 거래처 정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복잡한 작업이라 전적으로 인적 심사를 활용해왔다"며 "자동심사 시스템이 도입돼 고객 경험과 정보 수집 능력 등 심사 역량의 개인별 격차가 축소돼 표준화한 심사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에는 일일이 은행 직원이 대출 심사를 해야 했기 때문에 시간이 굉장히 많이 걸리고 민원도 많았다"며 "이번 기업대출 자동 심사 시스템 도입으로 직원도 일을 덜고, 고객도 편의성을 높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