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쿠팡∙쿠팡이츠서비스, 한국교통안전공단-서울시와 '교통사고 예방' MOU

공유
0

쿠팡∙쿠팡이츠서비스, 한국교통안전공단-서울시와 '교통사고 예방' MOU

배송인력 대상 맞춤형 교육, 교통사고 예방 정책 적용

쿠팡과 쿠팡이츠서비스가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시와 함께 직고용 배송인력인 쿠팡친구와 이츠친구를 대상으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쿠팡이미지 확대보기
쿠팡과 쿠팡이츠서비스가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시와 함께 직고용 배송인력인 쿠팡친구와 이츠친구를 대상으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쿠팡


쿠팡·쿠팡이츠서비스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시와 함께 직고용 배송인력인 쿠팡친구와 이츠친구를 대상으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1일 쿠팡 서초 캠프에서 진행된 이번 MOU에는 김상국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본부 본부장, 강진동 서울시 교통운영과 과장, 김명규 쿠팡 전무, 장기환 쿠팡이츠서비스 대표가 참석했다.

쿠팡은 화물차인 쿠팡카에 어라운드뷰, 통합센서 등 10여 종의 안전장치(200만 원 상당)를 설치하고 쿠팡친구에 대해 최대 15일까지 교통안전 교육을 하는 등 교통안전 제고를 위한 노력을 꾸준히 전개해왔다.

사고 발생 시에는 안전관리자가 현장에 파견돼 사고에 대응하고 주간 리뷰를 통해 사고 원인 분석과 재발방지 대책 등도 세우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쿠팡의 기존 교통안전 제고를 위한 노력이 한층 더 전문성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교통안전공단은 자문을 통해 쿠팡·쿠팡이츠서비스 교통안전 교육의 전문성을 높이고 안전운행을 위한 기술장치와 용품의 시범 운용으로 실효성을 높이는 방안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단 관계자가 방역 상황에 따라 캠프 등에 방문해 교통안전 캠페인을 벌이는 한편 쿠팡·쿠팡이츠서비스는 쿠팡친구와 이츠친구 등이 사용하는 앱 등에 교통안전 메시지를 지속 전송할 계획이다.

주요 배달 수단이 다른 쿠팡·쿠팡이츠서비스에 맞게 맞춤형 교육과 예방 정책도 적용된다. 화물차를 운전하는 쿠팡친구에 대해서는 '탑차 교통사고 예방 협의체'를 통해 탑형 화물차의 사고 발생 원인 분석을 통한 사고 예방이 진행될 계획이다. 또 야간 추돌사고 방지를 위해 반사용품을 부착하고 졸음운전 경고 장치를 11.5t급에 우선 장착할 방침이다.

쿠팡 교통안전교육의 내실화도 기대된다. 신입 쿠팡친구의 운전교육 전 과정을 진행하는 DST(Driving Saferty Trainer)들에게 공단의 맞춤형 강사 과정을 이수하도록 하고 교육 과정에는 공단의 인증된 컨텐츠를 제공할 방침이다.

쿠팡친구들에게는 공단이 제공하는 교통사고 사례별 원인을 분석해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도로 상황별 주행 교육 체험도 추진한다. 공단의 교육센터를 활용해 빗길제동, 곡선제동, 위험회피코스 주행 체험 등으로 긴급 상황 대응 능력도 키운다.

쿠팡이츠서비스는 이츠친구를 대상으로 진행할 교육자료를 공단과 공동 개발하고 교육효과와 교육 시행 여건 등을 감안해 일반 배달파트너에게 확대 적용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공단과 서울시, 쿠팡·쿠팡이츠서비스는 교통안전 캠페인 등을 통해 교통사고 감소 대책도 함께 추진한다. 첫 협업으로 서울시내 운행 화물차에 '도로최고제한 속도 준수', '보행자 보호' 메시지를 담은 홍보물을 부착했다.

김명규 쿠팡 전무는 "이번 협약으로 쿠팡친구에 대한 교통안전관리가 더 체계적으로 이뤄지길 기대한다"면서 "쿠팡의 노력이 서울시와 서울시민의 교통안전 개선까지 이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