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려원 심경고백, "전 괜찮아요"…손담비 응원

공유
0

정려원 심경고백, "전 괜찮아요"…손담비 응원

center
사진=정려원 인스타그램
배우 정려원이 포항 '가짜 수산업자' 김 모씨에게 고가의 선물을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해명한 이후 처음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정려원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 괜찮습니다. 염려와 응원 감사합니다라"는 심경 고백을 한 짧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꽃 사진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비슷한 의혹에 휘말린 배우 손담비가 스마일 이모지를 6개를 달며 정려원을 응원했다.
center
사진=정려원 인스타그램

앞서 정려원의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정려원 씨가 김 씨를 통해 선물이 아닌, 중고차를 구입했다"며 김씨가 정려원에게 차량을 선물해줬다는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려원은 김 씨가 자신의 친동생이 중고차 회사를 가지고 있다며 해당 모델을 구해줄 수 있다고 해 김 씨의 소개로 해당 차량을 중고로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김 씨의 통장으로 중고차 값을 입금 후 차량을 인도받았고, 입금 내역도 명백히 존재한다"며 관련 내역도 첨부했다.

일명 '가짜 수산업자'로 불리는 김씨는 지난 2018년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116억원 대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김씨는 국회의원을 뿐만 아니라 경찰, 검찰, 언론인들에게도 금품을 무차별로 제공한 혐의가 포착됐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