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거리두기 강화·혜택 축소 영향에 법인카드 사용 급감

공유
0

거리두기 강화·혜택 축소 영향에 법인카드 사용 급감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카드사들이 법인회원에 제공할 수 있는 경제적 이익이 제한되면서 법인카드 이용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카드사들이 법인회원에 제공할 수 있는 경제적 이익이 제한되면서 법인카드 이용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82조4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77조8000억 원에 비해 6.0% 증가했다. 같은 기간 7월 법인카드의 승인금액은 13조5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2000억 원(1.1%) 줄었다. 올해 2분기(4~6월) 법인카드 승인금액이 45조4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9%(8조5000억 원) 늘어난 것과 대비된다.

법인카드 승인액은 지난 4월 16조4000억 원을 기록한 뒤 5월과 6월 2개월간 14조5000억 원 수준으로 급감했고, 7월에는 13조 원대까지 내려간 것이다.

평균 승인금액 역시 줄고 있다. 7월 법인카드 평균 승인금액은 10만9328원으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11만6431원 대비 6.1% 감소했다. 지난 6월 11만7422원과 비교하면 6.9% 줄었다.
이처럼 법인카드 사용액이 감소한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회식과 워크숍이 금지되고 재택근무가 늘어난 여파로 분석된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 7월 16일부터 31일까지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퇴근 후 동료들간 모임이나 회식을 금지하기 위해 ‘오후 6시 이후 법인카드 결제 자제’ 지침을 내렸다. LG그룹, SK그룹, 한화그룹 등도 7월 재택근무 확대에 나섰다.

법인회원이 법인카드 사용으로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제한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7월부터 카드사가 법인에 제공할 수 있는 경제적 이익의 범위가 법인카드 발급·이용에 따른 총수익이 총비용 이상이면서 법인카드 이용액의 0.5% 이내로 제한했다. 경제적 이익은 부가서비스, 기금출연, 캐시백 등 카드사가 법인회원에게 제공하는 모든 이익을 포함해 산정된다.

금융위는 그동안 카드사가 법인회원 유치를 위해 지나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면서 마케팅비용이 증가했고 이는 가맹점수수료 부담 전가 등으로 이어져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해왔다.

카드사들은 거액 결제가 일어나는 법인카드 회원사를 유치하고자 고객사에 사내복지기금을 상납하거나 직원들의 해외여행 경비를 대신 대기도 했다. 또 일정 비율을 캐시백으로 제공하거나 고객사의 전산시스템 유지·보수 비용을 내기도 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혜택이 없으면 기업에서 법인카드를 쓰지 않고 현금을 쓰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특히 상대적으로 점유율이 낮은 중소형 카드사들의 신규 법인회원 확보가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