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전자문서 원팀 결성…DX 관련 사업 본격 추진

공유
0

KT, 전자문서 원팀 결성…DX 관련 사업 본격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임채환 상무(오른쪽 첫번째)를 비롯해 전자문서DX 원팀 출범식에 참석한 각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KT가 ESG 경영 강화와 전자문서법 개정 환경에 맞춰 전자문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자 전자문서 전문기업들과 손잡는다. KT는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이스트 사옥에서 전자문서·DX 원팀을 출범했다고 1일 밝혔다.

KT는 전자문서를 기반으로 많은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모색하기 위해 전자문서DX 원팀을 구성했다. 이번 전자문서DX 원팀에는 KT를 비롯해 넷케이티아이, 케이원정보통신, 스테이지5, 플랜아이, 포뎁스, 동도시스템 등 총 14개 기업 참여하며, 계속해서 참여기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KT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의 역량을 살려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문서 플랫폼을 개발한다. 이 플랫폼은 생성·보관·유통·응용 등 전자문서 생애주기 전반을 관리하며 KT는 이를 전자문서DX 원팀 참여기업에 제공한다.

참여기업은 이 플랫폼을 활용해 각 기업의 보유 역량과 관심 분야에 대해 고객 최적화 된 전자문서 기반 디지털 전환을 추구한다. 예를 들면 넷케이티아이는 의료 분야, 케이원정보통신은 금융 분야, 동도시스템은 프랜차이즈와 보험사를 대상으로 전자문서 서비스를 적용한다.
이와 함께 플랜아이는 전자문서 서비스를 지방자치단체와 지방 중견기업 대상으로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포뎁스 역시 유통 솔루션에 활용할 계획이다. 스테이지5는 기존 제공 서비스에 전자계약·전자증명서 서비스를 부가서비스로 제공한다. 다른 협력기업들도 전자문서 기반 페이퍼리스 서비스 고객을 대상으로 각 사 주요 사업에 접목한다.

전자문서DX 원팀은 연간 생산되는 45억장의 종이문서를 전자문서로 전환하는 것이 1차 목표다. 이를 달성하면 1296억톤의 탄소배출량을 절감하고 120ha의 땅에 30년된 소나무를 심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KT는 전자문서DX 원팀 활동 외에도 전자문서 플랫폼 사업자로서 플랫폼 기능을 지속적으로 고도화 하고 있다. 전자문서 편집을 웹폼 및 웹에디터 등으로 할 수 있도록 사용성을 개선한 전자계약 2.0을 오픈 했다.

이 밖에 KT는 행정안전부 전자증명서와 PASS앱을 연계해 서류제출 간소화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 전자문서 보관 서비스의 블록체인 접목으로 보안 등에 대한 신뢰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KT는 2018년 6월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증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서 모바일 전자고지 시장을 선점해왔다. 이와 함께, KT는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별도의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고 전자계약, 전자등기 등 전자문서 서비스를 월정액으로 이용할 수 있는 KT 페이퍼리스 플랫폼을 지난해에 오픈 하기도 했다.

임채환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상무)는 "이번 전자문서DX 원팀을 시작으로 KT와협력기업들은 전자문서 시장의 활성화와 성장을 이끌 큰 동력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KT는 전자문서 플랫폼을 활용해 다른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고 페이퍼리스(Paperless) 기반 ESG 경영에 앞장서겠다"로 말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