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순당, 문화소통포럼에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 후원

공유
0

국순당, 문화소통포럼에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 후원

추석 앞두고 명절 선물문화 소개

국순당이 문화소통포럼 2021에 참석하는 세계 문화계 인사들에게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한다. 사진=국순당이미지 확대보기
국순당이 문화소통포럼 2021에 참석하는 세계 문화계 인사들에게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한다. 사진=국순당


국순당은 세계 문화계 리더들이 참여하는 문화 행사인 '문화소통포럼(CCF) 2021'에 참석자 선물로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한다고 30일 밝혔다.

국순당은 한국의 고유문화를 소개하는 문화소통포럼에 매년 만찬주와 시음주로 우리 술을 제공, 세계 문화계 인사를 대상으로 우리 술과 문화를 알려왔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돼 시음행사 없이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하며 추석을 앞두고 명절 선물문화를 소개할 예정이다.

문화소통포럼 2021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공동 주최하며 오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다.

세드릭 오 프랑스 디지털 국무장관이 화상으로 축사하고 디네쉬 파트나익 인도문화교류위원회 사무총장은 현장에 참석해 폐회사를 한다. 델핀 오 UN 세대평등포럼 사무총장,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 대사 등이 화상으로 참석하며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폴 매카트니 전속 사진작가 김명중,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총감독 송승환 회장 등이 패널리스트로 나선다.
포럼에 참가한 문화계 리더에게 선물로 제공되는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는 '백세주'의 프리미엄 제품인 자양백세주와 강장백세주, 도자기 전용잔으로 구성됐다. 자양백세주는 6년근 홍삼, 숙지황 등 귀한 약재를 엄선해 저온숙성 발효했으며 강장백세주는 인삼, 오미자 등 귀한 재료를 더욱 강화한 고급 약주다.

국순당 관계자는 "추석을 앞두고 개최된 글로벌 행사에서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각국 문화계 리더들에게 명절 선물로 어울리는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해 우리 술을 알리는 기회가 됐다"면서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우리 술을 알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순당은 세계 문화계 리더들이 참여하는 문화 행사인 '문화소통포럼(CCF) 2021'에 참석자 선물로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한다고 30일 밝혔다.

국순당은 한국의 고유문화를 소개하는 문화소통포럼에 매년 만찬주와 시음주로 우리 술을 제공, 세계 문화계 인사를 대상으로 우리 술과 문화를 알려왔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돼 시음행사 없이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하며 추석을 앞두고 명절 선물문화를 소개할 예정이다.

문화소통포럼 2021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외교부가 공동 주최하며 오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다.

세드릭 오 프랑스 디지털 국무장관이 화상으로 축사하고 디네쉬 파트나익 인도문화교류위원회 사무총장은 현장에 참석해 폐회사를 한다. 델핀 오 UN 세대평등포럼 사무총장,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 대사 등이 화상으로 참석하며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폴 매카트니 전속 사진작가 김명중,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총감독 송승환 회장 등이 패널리스트로 나선다.

포럼에 참가한 문화계 리더에게 선물로 제공되는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는 '백세주'의 프리미엄 제품인 자양백세주와 강장백세주, 도자기 전용잔으로 구성됐다. 자양백세주는 6년근 홍삼, 숙지황 등 귀한 약재를 엄선해 저온숙성 발효했으며 강장백세주는 인삼, 오미자 등 귀한 재료를 더욱 강화한 고급 약주다.

국순당 관계자는 "추석을 앞두고 개최된 글로벌 행사에서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각국 문화계 리더들에게 명절 선물로 어울리는 자양강장백세주 선물세트를 후원해 우리 술을 알리는 기회가 됐다"면서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우리 술을 알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