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권, 신용대출 '연봉이내'·마이너스 통장 '최대 5천만원' 제한한다

공유
0

은행권, 신용대출 '연봉이내'·마이너스 통장 '최대 5천만원' 제한한다

9월 이내 시중 은행·저축은행에서 5천만원 이상 신용대출 없어져
임대차 3법 통해 전국 집값 10% 넘게 상승...세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상황 만들어

center
9월 이내 시중 은행·저축은행에서 5천만원 이상 신용대출이 없어진다. 사진=연합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KB·신한·우리·하나·NH농협 5대 은행과 외국계 씨티·SC제일은행,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은 지난 27일 금융감독원에 신용대출 상품 대부분의 최대한도를 연소득 이내로 줄이겠다는 계획을 제출했다.

이러한 계획은 앞서 금감원이 지난 13일 시중은행 여신담당 임원들과 회의에서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의 개인 한도를 연 소득 수준으로 낮춰 달라고 요청해 은행권이 2주일 만에 흔쾌히 받아 들였다.
그동안 금감원은 시중은행들에서 27일까지 구체적으로 신용대출 상품별 한도 관리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압박했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실행 시점은 은행마다 일정이 다르지만 9월 중순 이전에는 대부분의 은행이 규제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5대 은행 중 올해 들어 가계대출 증가율이 가장 높아 당국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NH농협은행의 지난 24일부터 신규 신용대출 최고 한도를 기존 2억에서 '1억원 이하, 연 소득 100%'로 줄였다.
하나은행도 27일부터 개인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내로 제한했다.

국내 KB국민·신한·우리은행, 씨티은행, SC제일은행, 카카오뱅크 등 여러 은행 또한 '9월 중' 대출 규제를 준비하겠다는 계획을 냈다.

금감원으로부터 같은 내용의 협조 요청을 받은 저축은행 업계도 이미 지난 25일 '지침을 준수하겠다'라고 밝혀 9월 이내로 은행권과 저축은행권에서 연봉을 넘는 1억 이상의 신용대출이 없어질 전망이다. 다만 새희망홀씨, 서민금융상품 같은 소득과 무관하고 거래실적에 따라 실행되는 신용대출 등은 예외적으로 유지된다.

KB국민은행은 이번 금감원 제출 계획서에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고 한도를 5천만원으로 제한하겠다"라는 내용도 포함해 9월 중 실행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경우 고객들이 미리 받아놓는 경향이 있고 투자에 많이 활용되는 만큼 정부의 차입 투자 억제 정책에 협조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하나은행도 앞서 27일부터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를 개인당 최대 5천만원으로 줄였다. 이미 우리은행, 신한은행은 올해 초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5천만원으로 낮췄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