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0.50%→0.75% 기준금리 인상…저축은행, 수익성 악화 우려

공유
0

0.50%→0.75% 기준금리 인상…저축은행, 수익성 악화 우려

center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에서 0.75%로 인상하면서 저축은행들의 수익성 악화가 우려된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에서 0.75%로 인상하면서 저축은행들의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고 있다.

28일 저축은행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이 대출규제에 이어 기준금리까지 인상되면서 이로 인한 대처방안 마련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일단 저축은행들은 시중은행들이 예금금리를 올리는 상황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예금금리 인상은 저축은행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앞서 저축은행들은 대출 수요 회복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예금금리를 올렸다.

하지만 금융당국에서 총량규제를 비롯해 신용대출 한도를 연소득 이내로 제한하도록 하는 등 가계부채 관리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그렇다고 대출금리를 높일 수도 없는 상황이다. 이미 법정 최고금리가 24%에서 20%로 인하되면서 저축은행들의 대출금리가 19%대까지 낮아졌기 때문에 더 올릴 여력이 없다.

즉, 늘어나는 대출 수요를 공략하기 위해 예금금리를 선제적으로 높여 수신을 높이고 있었는데, 금융당국에서 대출을 억제하라는 형국이다.

상반기와 달리 하반기에는 위축 경영과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추가로 기준금리 인상으로 예금금리 인상 압박이 가해지면서 이자 부담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 또는 역마진이 우려된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의 움직임을 지켜본 뒤에 예금금리 인상 시기와 폭을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대출 규제가 가해지는 상황에서 예금금리를 추가로 올리게 되면 마진이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