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금융권 '마통' 미사용 잔액에 충당금…대출 깐깐해질 듯

공유
0

2금융권 '마통' 미사용 잔액에 충당금…대출 깐깐해질 듯

center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의 마이너스통장 등 한도성 여신의 미사용 잔액에 대해 충당금 적립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의 마이너스통장 등 한도성 여신의 미사용 잔액에 대해 충당금 적립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지난 4월 발표된 가계부채 관리방안 중 하나로 2금융권의 대출도 깐깐해질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2금융권 한도성 여신· 지급보증의 대손충당금 적립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상호저축은행업·여신전문금융업·상호금융업 감독규정 개정안 규정변경을 26일 입법예고했다.

현재 2금융권의 마이너스 통장 미사용 잔액은 위험관리체계가 미비하다는 게 금융당국의 평가다. 은행이나 보험권은 마이너스 통장 미사용 잔액과 지급보증에 대한 충당금을 적립하고 있다.

2금융권 중에선 신용카드사의 카드 대출 미사용 약정에만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도록 규정돼 있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과 상호금융에서도 앞으로 마이너스 통장 미사용 잔액에 대해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도록 규정이 변경된다.

대손충당금이 적립되지 않은 마이너스 통장 미사용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57조2000억원에 이른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또, 여신전문금융회사가 기존에 부동산PF 채무보증에만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던 것을 다른 지급보증에 대해서도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도록 바뀐다.

금융위는 올해 안으로 규정을 개정해 내년 7월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