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올해 유니콘 기업 291개 탄생..한국은 '마켓컬리' 1곳

공유
0

전경련, 올해 유니콘 기업 291개 탄생..한국은 '마켓컬리' 1곳

올 상반기 전세계적으로 291개 유니콘 기업 탄생
미국기업이 58.1%(169개)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26개(8.9%) 1·2위
한국, 글로벌 투자현황 크게 뒤져..

center
올해 들어 전 세계적으로 300개에 가까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이 탄생했지만, 한국은 단 1개를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올해 들어 전 세계에서 300개에 가까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이 탄생했지만, 한국은 단 1개를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는 투자 환경이 미흡하고 투자금을 원활하게 회수 할 수 있는 주위 환경이 부족한데서 나온 결과로 보인다.

재계를 대변하는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미국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트의 글로벌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국가별 유니콘 기업 배출과 투자 생태계 현황을 분석한 보고서를 26일 발표했다.

◇미·중,1·2위..한국은 10위

올해 1~7월 기준 전 세계에서 유니콘으로 신규 등극한 291개사 가운데 국가별로는 미국 기업이 58.1%(169개사)으로 제일 많았으며, 뒤를 이어 중국기업이 8.9%(26개사)를 차지했다. 이중 한국은 1개사(마켓컬리)만 이름을 올렸다.

올해 신규 진입한 기업을 포함해 779개의 유니콘이 존재하는 가운데 미국(388개), 중국(157개), 인도(36개), 영국(31개), 이스라엘(18개) 순으로 개수가 많았다.

미국·중국이 전체 유니콘의 70%를 보유했고, 한국 점유율은 1.4%(11개)로 세계 10였다.

유니콘 산업 분야 '톱5'는 핀테크와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전자상거래, 인공지능(AI), 헬스였다. 미국· 중국이 '톱5' 산업 분야 유니콘의 62.8%(332개)를 보유했다.

반면 한국은 AI와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분야 진출은 전무했다.

◇한국, 글로벌 투자..크게 뒤져

한국은 글로벌 투자에서도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은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현황에서 크게 뒤처졌다.

2018~2020년 미국과 중국이 전 세계 투자금액의 72.8% 이상을 유치한 가운데 한국은 1.5%만을 차지했다.

한국과 투자유치 규모가 유사 이스라엘은 유니콘 배출 숫자도 세계 5위였고 분야도 사이버안보, AI 등에 집중돼 비교됐다.

투자 규모와 투자단계별 분석을 살펴보니 1억 달러 이상 대형투자는 미국과 중국이 79.6%를 차지했지만 한국은 1.1%에 머물렀다.

단계별 투자의 경우 한국은 세계 5강 대비 스타트업의 초기투자 비중이 컸고 성장기 스타트업의 레벨업(규모 키우기)에 필수적인 중후기 투자 비중은 작았다.
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도약하는 과정에서 탄력을 받지 못한다는 얘기다.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가 회수되는 엑시트는 유니콘 강국의 경우 인수합병(M&A·82.8%)을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한국은 M&A 비중이 52.9%에 그쳤다.

투자액 회수시장이 경직됐다는 의미로, 우아한형제들이 글로벌 M&A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엑시트 과정에서 진통을 겪은 것이 대표적 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국이 더 많은 유니콘을 배출하기 위해서는 대형투자와 중후기 투자 규모를 확대해 성장기 스타트업을 유니콘으로 도약시키는 모멘텀 투자가 이뤄지고, M&A 엑시트가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