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정부시, 경기동북부 고양~의정부 잇는 교외선 운행재개 협약 체결

공유
0

의정부시, 경기동북부 고양~의정부 잇는 교외선 운행재개 협약 체결

center
23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의정부시, 고양시, 양주시 등 지자체와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총 6개 관계기관이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제공/의정부시)
경기도 의정부시를 비롯한 6개 기관이 ‘교외선 운행재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경기북부지역의 동서축 연결을 담당할 교외선 철도운행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23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엔 의정부시, 고양시, 양주시 등 지자체와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총 6개 관계기관이 함께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20년 12월 29일 이루어진 지자체 간 업무협약에 이어 교외선의 시설개량과 운영을 담당할 국가철도공단과 한국철도공사가 함께 참여한 가운데, 관계기관 간 역할과 협력사항을 협약하고 운행재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관계기관별 역할에 관한 것으로, 이에 따르면 경기도는 시 ․ 군간 의견 조정 및 행정적 지원을, 의정부 ․ 고양 ․ 양주시는 역사 및 열차 운영에 따른 손실금 부담을, 국가철도공단은 시설개량 사업을, 한국철도공사는 교외선의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교외선의 운행재개를 위해 관련 시설의 정비 등이 필요함에 따라 올해 9월부터 실시설계를 시작하여,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 중이다.

한편 의정부시는 교외선 운행재개 가시화에 따라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의정부역과 양주 송추역 사이 가능동 일대에 신설역사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역사 입지와 사업비, 타당성 등을 검토한 뒤 상급기관에 설치를 건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내 교외선 선로 주변 주택가의 소음, 진동, 분진 발생 민원이 예상됨에 따라 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관련 대책을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7월 고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교외선 전철화 사업이 추가 검토사업으로 반영된 만큼, 금번 운행재개는 잊혀져가는 교외선을 역할을 되살리고 장래에 전철화 사업을 추진할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 차원에서도 아주 중요한 시점으로 관계기관과 함께 힘을 모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선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ight_hee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