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진제약 2세대 웨어러블 심전도기 'S-Patch Ex' 출시

공유
0

삼진제약 2세대 웨어러블 심전도기 'S-Patch Ex' 출시

부정맥 조기 관리, 건강검진 서비스 등 영역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진제약이 2세대 웨어러블 심전도기 'S-Patch Ex'를 출시했다. 사진=삼진제약


삼진제약은 2세대 웨어러블 심전도기 'S-Patch Ex'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S-Patch는 심장마비와 뇌졸중의 원인이 되는 부정맥의 조기 진단, 관리를 위해 삼성SDS의 소프트웨어와 삼성전자의 바이오프로세서, 그리고 삼성병원에서 설계한 알고리즘 등의 공동협력으로 개발된 의료기기다.

가슴 주변에 부착하면 생체신호 수집에 특화된 삼성 바이오프로세서가 환자의 일상생활 속 심전도 데이터를 수집하고, 환자의 스마트폰 클라우드로 실시간 전송된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해 의료진에 결과를 제공한다.
앞서 1세대 버전인 S-Patch Cardio는 출시 만 2년 만에 국내뿐 아니라 유럽 CE, 호주 TGA 인증을 받아 14개국 이상에서 판매됐다. 삼진제약은 2세대 버전인 S-Patch Ex도 삼성SDS에서 스핀오프한 개발사 웰리시스와 파트너십을 맺어 국내 사업을 맡고 있다.

이번 S-Patch Ex 제품에는 기기 자체에 내장 메모리가 있어 검사하는 동안 잠시 스마트폰과 멀리 떨어져도 환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손실없이 보존할 수 있다.

5g의 가벼운 패치형 심전도 모니터링 디바이스로 환자가 일상생활 중 이상증상을 느끼면 모바일 앱에서 뿐만 아니라 착용하고 있는 패치의 버튼을 눌러 간단하게 증상을 추가할 수 있다.

기존 홀터 심전도계는 검사 시간이 종료된 다음 환자가 병원에 방문해야만 의료진이 환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받아 판독할 수 있었으나 S-Patch Ex는 검사 종료 후 클라우드 서버로 데이터가 자동 전송된다.

환자가 S-Patch Ex를 병원에 반납하기 이전에 시간적, 물리적 제한 없이 심전도 데이터를 판독할 수 있어 환자들의 병원 방문 횟수를 줄일 수 있게 됐다.

심전도 모니터링과 인공지능 AI의 데이터 분석을 통합 지칭하는 S-Patch의 솔루션은 삼진제약과 웰리시스가 다양한 국내외 임상을 진행했고 활용가치를 높이기 위해 미국 스탠포드 의대와 영국 국립 보건원 등에서 추가 임상을 진행 중이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