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도요타, 반도체 대란에 결국 굴복

공유
0

[초점]도요타, 반도체 대란에 결국 굴복

9월 자동차 생산 당초 계획보다 40% 감축키로

center
도요타 로고. 사진=로이터
세계 최대 자동차 업체이자 공급망을 가장 탄탄하게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 일본 자동차 업체 도요타 자동차도 결국 무릎을 꿇었다. 전세계 자동차 업계를 덮친 반도체 품귀난을 도요타도 피하지 못한 것이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배런스,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도요타는 이날 9월 자동차 생산을 당초 계획한 것보다 40% 감축키로 했다.

반도체 대란은 누구도 못 피해

도요타는 일본내 자동채 생산을 거의 절반 가까이 감축할 것이라고 밝혀 위험에 가장 잘 대비가 돼 있는 업체조차도 반도체 대란을 비켜가지 못한다는 점을 뚜렷하게 보여줬다.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감축은 이제 자동차 업계에서는 밥 먹듯 반복되는 일이다.

이미 지난해부터 생산 감축을 자주 단행한 미국 양대 자동차 업체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은 이번주에도 북미 지역 공장 여러 곳의 생산을 추가로 감축키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변이 확산으로 반도체 부품 공급이 더 어려워진 원인도 일부 작용했다.

올해 자동차 업계의 반도체 부족은 대부분 팬데믹 이후 급속한 자동차 수요 회복세를 내다보지 못한 자동차 업체들의 '오판'에서 비롯됐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수요 확대를 대비해 제대로 반도체 주문을 내지 않았기 때문에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이 차질을 빚었다는 비판이었다.

그러나 이런 비판에서 비켜서 있은 도요타마저 무릎을 꿇음에 따라 이는 구조적인 문제라는 점이 확인됐다.

동남아시아, 특히 말레이시아의 델타변이 확산에 따른 반도체 공장 가동 차질이 반도체 공급 자체에 충격을 주고 있어 아무리 대비를 잘 했어도 반도체 부족을 피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델타변이 확산 속에 지난 6월 전국 단위 봉쇄에 들어갔고, 대부분 공장들의 가동이 중단됐다.

이번주 총리가 봉쇄 후유증 속에 사퇴하기도 했다.

center
도요타 2021 RAV 하이브리드 SUV. 사진=도요타


도요타, 인기차종 생산 감축

도요타 생산 감축으로 전세계 자동차 부족 현상 역시 심화될 전망이다.

도요타는 인기 차종인 RAV4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코롤라 세단을 생산하는 도요타시의 도요타 본사 인근 공장 가동이 9월 1~17일 중단된다고 밝혔다.

또 캠리와 렉서스 ES 세단을 생산하는 인근 츠츠미 공장 역시 비슷한 시기에 공장 가동이 중단된다.

북미 지역 공장 가동 역시 감축된다. 도요타는 이달 북미지역 공장 역시 생산을 40~60%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요타 자동차 생산 규모는 여러 모델에 걸쳐 6만~9만대 줄어들 전망이다.

전세계 자동차업체 주가 줄줄이 폭락

생산 감축을 발표한 도요타 주가는 도쿄 주식시장에서 4.42% 폭락했다.

도요타 생산 감축은 다른 자동차 업체들 주가에도 도미노 현상을 불렀다.

독일 폴크스바겐 주가 역시 프랑크푸르트 주식시장에서 4.03% 급락했다.

아우디, 포르쉐 등의 브랜드를 갖고 있는 폴크스바겐 역시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생산을 줄여야 할 것이란 로이터 보도가 주가를 끌어내렸다.

일본 닛산은 2.63%, 혼다는 2.61% 급락했고, 현대차 주가도 2.82% 하락했다.

BMW는 3.03%, 르노는 2.60% 밀렸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