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맥스바이오, 식물성 연질캡슐 중국 특허 등록

공유
0

코스맥스바이오, 식물성 연질캡슐 중국 특허 등록

베지필 특허 공법 적용…불량률 최소화

코스맥스바이오 투명 연질캡슐. 사진=코스맥스바이오이미지 확대보기
코스맥스바이오 투명 연질캡슐. 사진=코스맥스바이오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기업 코스맥스바이오는 회사가 개발한 식물성 연질캡슐이 중국에서 특허 등록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중에 판매되는 연질캡슐 중 동물성 캡슐은 대부분 소의 가죽이나 뼈, 돼지의 껍질 등을 가공해 제조하는 젤라틴이 주성분인 반면 식물성 캡슐은 젤라틴을 사용하지 않고 전분류, 해조 추출물 등과 같은 식물성분으로 제조한다.

코스맥스바이오는 지난 2011년부터 식물성 연질캡슐 개발을 시작해 2014년 화학적 금속염을 포함하지 않는 식물성 연질캡슐 조성물로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특히 코스맥스바이오가 개발한 베지소프트(Vegisoft®) 식물성 연질캡슐은 저온 압착 방식으로 피막 접착시 열을 가하지 않는다. 내용물의 열변성(가열에 의해 구조가 변하는 것)이 없어 불량률이 낮고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도 안정도가 매우 높다.

또한 베지필(Vegi-fill) 특허 공법으로 홍삼, 루테인, 밀크씨슬, 프로폴리스 등의 원료를 넣어 제품화가 가능하다.

베지필 특허 공법은 식물성 연질캡슐을 제조하는 기술 중 하나로 내용물의 변질을 방지하기 위해 저온으로 압착하는 방식을 말한다. 안정된 처방과 특수한 설비로 품질 불량률이 현저히 적다.

박정욱 코스맥스바이오 대표이사는 "식물성 연질캡슐의 중국 특허 등록은 국내 건강기능식품 제조 기술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 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신제형, 신설비 도입에 적극 투자해 코스맥스바이오의 기술력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