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븐일레븐, 요기요·카카오톡 주문하기 이어 위메프오와 배달서비스 시작

공유
0

세븐일레븐, 요기요·카카오톡 주문하기 이어 위메프오와 배달서비스 시작

근거리 배달서비스 채널 확대…하반기 제휴 플랫폼 9개까지 늘린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세븐일레븐은 요기요,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이어 위메프오와 배달서비스를 운영한다. 오는 9월까지 위메프오 배달서비스 시행 점포를 4300여 점으로 늘릴 계획이다. 사진=세븐일레븐
비대면 쇼핑 수요가 커지면서 편의점 업체들이 근거리 배달서비스 관련 채널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배달 앱 ‘위메프오’에서 배달서비스를 추가로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위메프오는 지난해 2월 ‘요기요’, 올해 2월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이은 세 번째 제휴 플랫폼이다.

위메프오 배달서비스 대상 품목은 현재 총 1000여 개에 이른다. 도시락, 디저트, H&B 등 개별 상품 외에 소비자의 주문 편의를 높이기 위한 주제별 세트 상품 20종도 선보이고 있다.
최소 1만 원 이상 결제 시 배달 가능(배달비 3000원)하며, 주문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할 수 있다.

이번 위메프오 배달서비스는 일부 지역(서울, 광주, 경기 성남, 경남 김해, 경남 밀양, 충북 진천 등 6개 지역)에서 지역 화폐 사용도 허용한다.

세븐일레븐은 오는 9월까지 위메프오 배달서비스 운영 범위를 4300여 점으로, 올해 연말까지는 6000점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여기에 하반기 중 배달서비스 제휴 채널도 최대 9개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정민 세븐일레븐 DT서비스 선임책임은 “배달서비스 확대로 고객의 브랜드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 가맹점의 매출 증진을 가져올 수 있다고 전망한다”면서 “배달 관련 상품, 마케팅, 운영점, 제휴 채널 등을 더욱 확대해 편의점 특성에 맞는 빠르고 편리한 배달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