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천호 강화군수, 취약지 찾아 ‘물 관리 종합대책’ 점검

공유
1

유천호 강화군수, 취약지 찾아 ‘물 관리 종합대책’ 점검

물 관리 종합대책 시행, 선제적 피해 예방 총력 지시

center
유천호 군수가(가운데) 교동면 봉소리 이재복 이장 (왼쪽)에게 농업용수 공급 체계를 구축하고 일일3만6천 톤을 공급 하며송수관로 5.2km, 저류지 1개소 등을 오는 12월까지 추가 구축해 한강물 일일 공급량을 5만 6천 톤으로 끌어올릴면 논농사 뿐 아니라 밭 농사에도 활용가능하다며 설명하고 있다. 오른쪽에는 안전산업국 총괄 한석현 국장이다.

유천호 강화군수가 17일 최근 지속되는 폭염 속 한해 취약지인 교동도를 방문해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물 관리 종합대책’을 점검했다.

최근 강화군은 폭염으로 인한 농작물 관리와 땅 마름을 피하기위해 농업용수가 평소보다 더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교동도 고구저수지 및 난정저수지의 저수율이 30% 수준에 불과해 농업용수 관리가 시급하다.
유 군수는 교동도 봉소리 담수지를 찾아 한강물 공급 현황을 직접 확인하고 고구저수지, 동산리, 난정저수지 등 잇따라 방문해 농업 용수 부족에 대한 농민의 목소리를 수렴했다.

한편, 군은 총사업비 718억 원을 투입해 양수장 17개소, 송수관로 72.9km, 저류지 1개소 등 한강물 농업용수 공급 체계를 구축하고 농업용수를 일일 3만 6천 톤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농업용수 공급을 송수관로 5.2km, 저류지 1개소 등을 오는 12월까지 추가 구축해 한강물 일일 공급량을 5만 6천 톤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아울러, 한강물 강화군 전용 송수관로 사업인 농림부 농촌용수개발 총사업비 340억 원 사업 추진 중 있다. 본 사업이 마무리되면 농업용수의 중단 없는 공급으로 논농사뿐만 아니라 밭농사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봉소리 이재복 이장은 “교동도는 빗물에 의존해 벼농사를 경영하고 있지만 우기 시인데도 비도 오지 않고 한강 물도 제대로 공급이 없어 지하수 물을 24시간 계속 사용하고 있다” 며 “이제라도 한강 물 유입으로 벼농사 마무리될 수 있어 한시름 났다”고 했다.

유 군수는 “농업인들이 물 걱정 없이 영농에 전념할 수 있도록 중단 없는 한강 물 공급을 위한 농업용수 공급체계 개선뿐만 아니라 선제적인 사전 예찰 활동으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영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6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