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일본 기초 기술 경쟁력 보면 8.15 만세 부를 때 아냐"

공유
0

"한국, 일본 기초 기술 경쟁력 보면 8.15 만세 부를 때 아냐"

전경련, 소재·부품 분야 대일 무역적자 증가 지적...."정부의 장기적인 R&D 지원 절실"


center
한·일 국가경쟁력 비교표. 그래프=전경련

한국이 지난 30년 간 주요 경제지표에서 일본을 추월했지만 기술경쟁력은 여전히 뒤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광복절을 앞두고 1990년 이후 한일 간 경제·경쟁력 격차 변화를 비교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전경련은 거시경제 등을 분석해 국가경쟁력을 종합 평가하는 IMD(국제경영개발대학원) 순위를 살펴본 결과 1995년 각각 26위와 4위였던 한국과 일본 순위가 2020년 23위, 34위로 바뀌며 한국이 역전했다고 전했다.

S&P, 무디스, 피치 등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에서 정한 현재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은 일본보다 2단계 높다.

또한 물가와 환율 수준을 반영해 국민 구매력을 측정하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도 구매력 평가(PPP) 기준으로 2018년 한국(4만3001달러)이 일본(4만2725달러)을 추월했다.

제조업 경쟁력에서도 한국은 일본을 앞질렀다.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의 세계 제조업 경쟁력 지수(CIP)에 따르면 1990년 한국과 일본의 순위는 각각 17위, 2위였지만 2018년에는 한국이 3위로 올라가고 일본은 5위로 떨어졌다.

center
한·일 PPP기준 1인당 GDP와 CIP 지수표. 그래프=전경련

거시경제 지표에서도 한국과 일본의 격차가 줄어들었다.

1990년 한국과 일본의 명목 GDP 수준은 각각 17위, 2위였지만 2020년 한국은 10위를 차지해 3위 일본과 격차를 좁혔다.

한국 수출액도 2020년 기준 5130억 달러로 일본의 80% 수준까지 뛰어오르는 등 대외 부문에서도 한국은 일본을 빠르게 추격했다.

다만 과학기술 분야에서 한국은 기초 기술 강국인 일본에 크게 뒤졌다.

글로벌 연구개발(R&D) 1000대 투자 기업 수에서 2020년 기준 일본은 한국보다 5배 이상 많은 기업을 보유했다.

소재·부품 분야에서 한일 경쟁력을 나타내는 한국 소재·부품 대일(對日)적자 규모는 1994년 83억 달러에서 2020년 154억 달러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아울러 기초과학과 원천기술 경쟁력을 나타내는 노벨과학상 수상자도 한국은 전혀 없지만 일본은 지난해까지 24명을 배출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해외직접투자액은 한국이 일본과의 격차가 여전히 크고 기초과학기술 분야 투자와 경쟁력은 크게 뒤떨어진다"면서 "정부의 적극적이고 장기적인 R&D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