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세차 15억’ 디에이치자이개포 무순위 청약에 25만명 몰려

공유
0

‘시세차 15억’ 디에이치자이개포 무순위 청약에 25만명 몰려

전용84㎡ ‘12만400대 1’‧전용118㎡ ‘3만2145.75대 1’ 경쟁률 보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시 강남구 일원동에 위치한 '디에이치자이개포' 단지 전경. 사진=현대건설
청약 당첨 시 15억 원 상당의 시세 차익이 예상되는 ‘디에이치자이개포’ 무순위 청약에 25만여명이 몰렸다.

1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1일 진행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자이개포(개포주공8단지 재건축) 5가구 무순위 청약에 24만8983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급가구는 전용면적 84㎡B 1가구와 전용 118㎡A 4가구 등 총 5가구다. 전용면적 84㎡ 1가구에는 12만400명이 신청했고 전용면적 118㎡ 4가구에는 12만8583명이 신청해 3만 2145.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디에이치자이개포는 서울 강남구 일원동 611-1번지 일원 개포주공8단지를 재건축한 1996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지난 2018년 일반분양 완료 후 올해 7월 말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이번 무순위 청약 물량 분양가는 최초 분양가(84㎡B 14억1760만 원, 118㎡A 18억8780만 원)와 동일한 가격으로 책정됐다.

현재 이 아파트 전용 84㎡ 시세는 30억 원대로, 당첨자는 계약과 동시에 최소 15억 원 이상의 차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무순위 청약 당첨자는 오는 18일 발표된다. 계약금 20%는 26일 계약 체결일에 납부해야하며, 잔금 80%는 10월 29일까지 마련해야 한다. 입주 시점 기준으로 시세가 15억 원이 넘기 때문에 담보대출은 불가능하다. 다만 해당 단지는 실거주 의무가 없어 전세 세입자의 보증금으로 잔금 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