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쿠팡에서 신라면세점 재고품 산다…최대 74% 할인

공유
0

쿠팡에서 신라면세점 재고품 산다…최대 74% 할인

쿠팡 마켓플레이스에서 2000여 개 면세품 구매 가능

쿠팡이 신라면세점과 손잡고 재고 면세품 판매를 개시한다. 사진=쿠팡이미지 확대보기
쿠팡이 신라면세점과 손잡고 재고 면세품 판매를 개시한다. 사진=쿠팡


쿠팡 마켓플레이스는 신라면세점과 손잡고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자사몰인 '신라트립'에서만 재고 면세품을 판매하던 신라면세점은 지난달부터 쿠팡 마켓플레이스와 협력해 판로르 확대해왔다.

현재 신라트립을 제외하고 신라면세점이 보유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하는 이커머스는 쿠팡 마켓플레이스가 유일하다.

고객들은 쿠팡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신라면세점이 보유한 100여 개 브랜드의 2000여 개 재고 면세품을 면세점 정상가격보다 최대 74%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발리, 투미, 쌤소나이트, 만다리나 덕, 판도라, 프레드릭 콘스탄트를 비롯해 명품 패션·시계·잡화·전자제품 브랜드의 인기 상품이 준비돼 있다.

대표 상품으로는 지방시 안티고나 클러치, 투미 보야져 하퍼 백팩, 쌤소나이트 에어렛 백팩, 프레드릭 콘스탄트 슬림라인 문페이즈, 고프로 히어로8 등이 있다.

재고 면세품은 해외 출국을 하지 않고도 구매 가능하다. 지난해 관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면세업계가 위기에 빠지자 재고 면세품을 수입통관한 뒤 국내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한시 허용했다.

쿠팡 마켓플레이스의 모든 상품은 관세청의 국내 판매 허용 정책에 따라 판매되는 신라면세점의 정식 상품이며 별도 배송비 없이 무료 배송된다.

쿠팡 관계자는 "이번 협업은 고객의 쇼핑 편의를 제고하는 동시에 면세업계의 판로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계, 중소기업, 소상공인, 농수산업자들을 위한 지원책을 적극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라면세점은 신라트립에서도 재고 면세품 판매를 지속하고 있다. 매주 1개씩 선정된 해외 명품 브랜드를 단 3일간만 최대 70% 할인해 판매하는 '주말 브랜드세일'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브랜드를 최대 할인가로 판매 중이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