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7월 은행 가계대출 약 10조 원 증가...7월 기준 17년만에 최고

공유
0

7월 은행 가계대출 약 10조 원 증가...7월 기준 17년만에 최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증가하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7월 한달간 은행의 가계대출이 약 10조 원 증가했다. 이는 7월 기준으로 17년만에 최고 기록이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중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40조2000억 원으로 6월말 대비 9조7000억 원 증가했다.

7월 가계대출 증가폭은 6월 6조3000억 원 비교하면 더 확대됐다. 7월 증가액 기준으로는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다.

가계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58조4000억 원으로 한달간 6조1000억 원 증가했다. 6월 5조1000억 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신용대출이 대부분인 기타대출 잔액은 280조8000억 원으로 6월보다 3조6000억 원 늘었다.

박성진 한국은행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주택매매, 집단대출, 전세자금대출이 고루 늘었다”면서 “기타대출은 생활자금 수요도 있겠지만 7월 중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수요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박성진 차장은 “현재는 주택매매, 전세 관련 자금 수요와 주식 등 위험자산 투자를 위한 기타대출 수요, 코로나 관련 생활·사업자금 수요 등이 여전히 많기 때문에 가계대출 증가세가 크게 둔화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업의 7월 말 기준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은 1033조5000억 원으로 6월보다 11조3000억 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이 개인사업자 대출을 포함해 9조1000억 원 늘었으며 은행과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부가가치세 납부 관련 자금 수요 등이 영향을 미쳤다. 대기업의 은행 대출 잔액은 2조3000억 원 증가했다.

은행의 수신 잔액은 7월 말 현재 2032조9000억 원으로 6월 말보다 2조5000억 원 늘었다.

수신 종류별로는 수시입출식예금에서 6조5000억 원이 줄었지만 정기예금은 1조3000억 원, 은행채는 2조3000억 원 증가했다.

국고채 3년, 10년물 금리의 경우 지난 10일 기준 1.43%, 1.92%다. 6월말 대비 0.02%포인트. 0.17%포인트 줄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