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케이뱅크, CI 리뉴얼하고 새 도약 다짐

공유
0

케이뱅크, CI 리뉴얼하고 새 도약 다짐

center
케이뱅크의 새로운 CI는 (Corporate Identity)를 공개하며 금융의 본질에 집중한다는의미를 담고 있다.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새로운 CI를 공개하고 새 도약을 다짐했다.

케이뱅크는 9일 새 CI를 공개하고 금융의 본질인 '돈을 모으고, 빌리고, 불리는' 서비스에 집중하는 디지털 금융 플랫폼을 지향하겠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 환경에 적응하며 올해 상반기에만 400만명의 고객이 증가하고 2017년 출범 이후 첫 분기 흑자를 달성하는 등 변화의 모멘텀을 맞이하고 있다.

이번 CI 리뉴얼에서 케이뱅크가 전면에 내세운 브랜드 슬로건은 make money다. 이는 능동고객(Proactive Customer)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금융 소비자가 스스로 금융의 본질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디자인 측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CI 로고와 브랜드 컬러다.

CI 로고는 사명인 케이뱅크 자체를 글자로 나타내는 워드마크로 표현했다. 장식요소를 걷어내고 담백하고 당당하게 나타냈다. 브랜드 컬러는 네이비(Navy)와 라임그린(Lime green)의 조합으로 새로운 이미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대비감 있는 컬러 조합으로 모바일 기기에서 한 눈에 띄도록 했다. 금융이 주는 신뢰감을 기반으로 디지털 플랫폼으로서 경쾌한 이미지를 전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CI 리뉴얼을 계기로 케이뱅크 앱도 새 단장했다. 변경된 브랜드 컬러를 적용해 앱의 전체적인 가독성을 개선했다. 앱은 이날부터 기능별로 순차적으로 개선될 예정이다.

오픈뱅킹 편의성도 한층 강화했다. 기존의 은행과 증권사뿐만 아니라 22개 카드사와 23개 페이사를 케이뱅크 오픈뱅킹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제 케이뱅크 앱 하나로 흩어진 모든 금융자산의 변화를 한눈에 관리하며 케이뱅크의 간편한 인증을 활용해 모든 금융기관의 이체ž송금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서호성 케이뱅크 행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케이뱅크 CI는 사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나 혜택을 수동적으로 받는 것이 아니라 고객 스스로가 선택, 활용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MZ세대 중심의 금융 트렌드를 반영했다”며 “케이뱅크는 새로운 CI 철학에 걸맞은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로 고객 스스로 돈을 버는(make money) 기회를 제공하는 디지털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