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생한방병원, 국내 첫 美 평생의학교육인증원 ‘정식’ 교육기관 등록

공유
0

자생한방병원, 국내 첫 美 평생의학교육인증원 ‘정식’ 교육기관 등록

2019년 임시 인증 취득 후 엄격한 심사과정 통과…미국 외 ACCME 정식 인증 기관은 전세계 4곳 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이 미국 의료진들에게 보수교육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자생한방병원

미국 의사를 비롯한 서구 선진국 의료진들은 자생한방병원의 프로그램을 보수교육으로 이수해도 의사면허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은 미국 평생의학교육인증원(ACCME)의 ‘정식 인증(Full Accreditation)’ 보수교육 제공기관 자격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현재 미국 외 국가에서 ACCME의 인증을 획득한 보수교육 제공기관은 총 13곳이며 이 가운데서도 정식 인증을 획득한 곳은 한국의 자생한방병원을 포함해 전세계 4곳에 불과하다. 국내에서도 최초다. 특히 국내 한∙양방 협진 의료기관의 교육제공 방식이 정식 인증을 받았다는 점에서 국내 의료계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 인증 기간은 2025년 7월까지며 4년 간격으로 재인증 절차가 이뤄진다.
지난 2019년 7월 자생한방병원은 ACCME의 신규 보수교육 제공기관에게 부여되는 2년 간의 ‘임시 인증(Provisional Accreditation)’을 취득한 이후 국내∙외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보수교육을 운영해왔다. 교육 제공 초기부터 온라인 교육 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직후 비대면 문화에 발 맞춘 전면 온라인화 전환을 통해 최신 교육 콘텐츠 개편이 이뤄졌다. 동시에 교육평점 발급 데이터베이스 및 플랫폼 구축 등 인프라 강화도 진행됐다.

ACCME는 95만여명 미국 의료진들의 전문 역량 강화와 환자 치료 개선을 목표로 보수교육(CME) 기준을 제정하는 비영리 독립기관이다. 이를 위해 의료기관들이 제공하는 보수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관리∙감독도 겸한다.

현재 ACCME의 보수교육은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평생의학교육인증원, 캐나다 왕립 의사 등 해외 의료단체들의 보수교육으로도 통용된다. 해당 국가는 캐나다, 영국, 호주 등 30여개국에 달한다.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은 “이번 ACCME 정식 인증 획득은 한의학의 표준화와 과학적 근거 구축에 앞장서 온 자생한방병원이 세계 유수의 교육기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반열에 올랐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자생 비수술 치료법의 세계화를 위한 토대를 더욱 공고히 마련함은 물론, 교육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최신 치료기술, 의료지식을 지속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의료교육중심 트렌드를 선도하는 교육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생한방병원은 오는 11월 미국 아칸소 보건교육대학과 공동운영으로 ‘제3회 자생 국제학술대회’를 온라인 개최하고 글로벌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보수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