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원F&B, 2분기 매출·영업익 모두 개선…"외식 소비 증가 영향"

공유
0

동원F&B, 2분기 매출·영업익 모두 개선…"외식 소비 증가 영향"

자회사 동원홈푸드 식자재 실적 회복으로 매출 6.98% 영업이익 26.48%↑

center
동원F&B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2분기에 비해 개선됐다. 표=금융감독원 전자정보시스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동원F&B의 2분기 실적이 많이 증가했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정보시스템에 공시된 내용에 따르면 동원F&B는 올해 2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48% 증가한 209억 300만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 대비 6.98% 늘어 8100억 400만 원을. 당기순이익은 86.54% 상승한 152억 3800만 원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동원F&B 관계자는 “자회사 동원홈푸드의 식자재 유통업 실적이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많이 빠졌는데, 올해는 전년 대비 어느 정도 회복이 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2분기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카페와 식당에 동원홈푸드의 식자재 납품이 줄어들었으나, 올해 2분기에는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일시 완화되고 백신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실적 개선이 이뤄졌다.

동원홈푸드는 식당·카페·외식·급식 사업장에 육류·채소·유가공품·소스류를 포함한 식자재를 납품하고 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