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은석號 CJ제일제당, '지속가능 보고서'로 ESG 경영 드라이브

공유
0

최은석號 CJ제일제당, '지속가능 보고서'로 ESG 경영 드라이브

'건강과 안전’, ‘지속 가능한 환경’ 두 가지 핵심가치 창출 목표로 지속가능경영 실행에 주력

center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선택이 아닌 필수이자 위기 극복을 위한 화두"라면서 '지속가능성'을 강조했다.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성과와 올해 전략을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올해로 일곱 번째 발간된 이번 보고서에는 지속가능경영의 지향점인 ‘Nature to Nature’에 도달하기 위한 CJ제일제당의 진정성 있는 실행 의지가 담겼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인사말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가 긴 어둠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이때 ‘지속가능성’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자 위기 극복을 위한 중요한 화두”라면서 “지속가능경영위원회와 협의체를 주축으로 소비자와 주주, 이해관계자 모두에게 신뢰를 주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표이사 메시지만을 실었던 지난해 보고서와 달리, 올해는 지속가능경영 관련 경영진 11명의 메시지가 추가로 담겼다. 연구개발과 원료 구매, 생산과 포장에 이르는 전 벨류 체인(가치 사슬)과 커뮤니케이션‧인사‧법무 담당 경영진들이 ‘건강과 안전’, ‘지속 가능한 환경’이라는 핵심가치에 대한 실천을 다짐했다.

건강과 안전이라는 주제에서는 고객의 건강까지 고려한 ‘CJ 영양설계 가이드라인’ 수립이 주요 성과로 소개됐다. CJ 제일제당은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존 제품의 영양학적 품질을 꾸준히 평가하고, 품목별 열량과 5개 영양소(지방·포화지방·트랜스지방·당류·나트륨)의 상한 기준치를 정해 건강간편식 ‘더비비고’ 등 신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소비자 건강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차세대 식품소재도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의 발효기술을 토대로 개발한 식물성 발효 조미소재 ‘테이스트엔리치’는 첨가물이나 화학처리 등 인위적 공정이 없는 클린라벨 소재라는 점을 인정받아 전 세계 31개국 100여 개 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세계 최초의 비(非)전기분해 방식으로 만든 비건용 시스테인(L-Cysteine) ‘플레이버엔리치 마스터C’도 출시했다.

center
CJ제일제당이 지난 3일 발간한 '2020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의 표지. 사진=CJ제일제당


지속 가능한 환경 부문에서는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개선된 친환경 성과가 소개됐다.

CJ제일제당은 잠재 폐기물을 저감하고 순환 자원 인증을 통해 지난해 총 5577t의 폐기물을 줄였다. 이는 전년에 비해 7.7배 향상된 수치다.

패키징 플라스틱 원료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방식으로 지난해 1019t의 플라스틱을 저감했으며, 그 결과 지난해보다 1.6배 개선된 1527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했다.

환경 보호를 위해 브라질 사업장은 올해부터 아마존에서 생산되는 대두를 사지 않기로 선언했으며, 사료용 아미노산 라이신(Lysine) 생산에 필요한 연료를 기존 천연가스(LNG)에서 바이오매스로 전환하는 설비도 갖췄다.

CJ제일제당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국제보고 기준인 GRI 스탠더드에 따라 작성됐으며, 검증기관인 로이드(Lloyd)로부터 정확성과 신뢰성을 인정받았다. 보고서는 회사 홈페이지에도 게재돼 있으며, 해외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위해 영문판도 제공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사업을 통해 국가와 국민에게 이바지한다는 ‘사업보국’(事業報國)’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지속가능경영을 추구하며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해 오고 있다”라면서 “모든 사업에서 환경적,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사명감으로 지속가능경영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본격 닻을 올린 최은석 대표의 CJ제일제당은 순항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모든 환경에서 생분해되는 플라스틱 소재인 ‘PHA(Poly hydroxyl alkanoate)’ 생산에 착수해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행복한콩 두부’ 묶음제품에 적용했다. PHA로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 공신력 있는 친환경 인증인 ‘TUV 생분해 인증’을 취득하기도 했다.

최 대표는 '재무통'이라는 명성에 맞게 올해 1분기 영업이익률을 크게 높인 데 이어 올해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올해 건강과 안전, 지속 가능한 환경 등 두 가지 공유가치 창출을 최우선으로 삼아, 지난 4월 이사회 내 ‘지속가능경영 위원회’를 신설했고, 위원회 산하 ‘지속가능경영 협의체’를 출범시켰다. 건강한 조직문화 구축은 물론 바이오 사업으로 수익성을 끌어올려 지속가능경영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