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맥도날드, '스티커 갈이'로 눈속임…그간의 약속은 '공수표'였나?

공유
0

한국맥도날드, '스티커 갈이'로 눈속임…그간의 약속은 '공수표'였나?

식자재에 '2차 유효기간' 스티커 덧붙여 폐기용 햄버거 빵과 토르티야 판매
회사 측, "이번 문제에 유감…철저한 점검과 관리로 식품 안전에 신경쓰겠다"

center
한국맥도날드가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해 이미지 타격을 입었다. 맥도날드는 4일 이를 인정하면서 "식품안전 위한 관리와 점검을 더욱 더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맥도날드(이하 맥도날드)가 유효기간이 지나 폐기 대상이 된 식자재를 제품에 재활용한 것을 인정했다.

맥도날드는 4일 '글로벌이코노믹'에 “내부 조사 결과 유효기간 지난 스티커를 재출력해 부착한 일이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라면서 “해당 사안에 대해 내부 규정에 따라 엄격한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앞서 3일 공익신고자의 제보를 바탕으로 지난 1월 서울의 한 맥도날드 매장이 폐기 대상으로 정한 햄버거 빵, 토르티야 등 재료를 버리지 않고 그대로 사용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공익신고자가 제시한 폐기물 재활용 영상은 지난해부터 1년 가까이 수십 차례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익신고자에 따르면 해당 매장의 음식 재활용은 다음 날 쓸 재료를 준비하면서 남은 재료에 스티커를 덧붙이는 ‘스티커 갈이’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사건이 더욱 충격을 주는 것은 맥도날드가 안전하고 신선한 식자재에 대한 신뢰를 강조한 업체이기 때문이다.

2019년 ‘햄버거병 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던 맥도날드는 매장 주방을 언론에 공개하는 행사를 열고 ‘2차 유효기간’에 대해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2차 유효기간은 맥도날드가 자체적으로 정한 식자재 사용기간으로, 맥도날드 측은 2차 유효기간이 찍힌 스티커를 식자재 겉봉지마다 붙여 사용 전에 확인하겠다고 했다. 또 2차 유효기간이 지난 식재료는 즉각 폐기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해당 약속은 ‘공수표’였음이 드러났다.

맥도날드는 “식품안전과 품질관리는 한국맥도날드의 가장 중요한 가치다. 다시 한번 이번 문제에 대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더욱더 철저한 점검과 관리로 식품안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맥도날드는 재발 방지를 위해 유효기간 준수, 식품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지속적 지침 전달과 교육, 매장 원자재 점검 도구 업데이트, 매장 원재료 점검 제도 강화 등의 대응을 했으며 향후 종합적인 검토로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문제가 된 매장의 직원과 책임자는 내부절차 기준에 따라 징계절차를 밟고 있으며 국민권익위원회는 관련 내용에 대한 심사에 돌입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