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슈퍼리치의 저택(191)] 美 팝스타 존 레전드와 크리시 타이겐 부부, 비벌리힐스 저택

공유
0

[슈퍼리치의 저택(191)] 美 팝스타 존 레전드와 크리시 타이겐 부부, 비벌리힐스 저택

center
미국 팝스타 존 레전드와 크리시 타이겐 부부 전 소유 비벌리힐스 저택이 최근 1680만 달러에 매각됐다.
미국의 팝스타 존 레전드(42)와 유명 모델 크리시 타이겐(35) 부부는 지난 주 비벌리힐스 저택을 1680만 달러(약193억 원)에 부동산 시장에 내놓았다.

이 셀러브리티부부는 지난해 8월 더 큰 저택으로 이사했다.

최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존 레전드와 크리시 타이겐의 저택은 지난 해 2400만 달러(약276억 원)에 내놓았지만 거래가 무산되면서 매각이 지연되었고, 잠재 구매자들은 이 집이 이미 팔렸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 집은 약 1년 동안 매물로 나와있었으나 매매되지 않고 있었으며, 마침내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됐다고 뉴욕포스트가 전했다.

1966년 건축된 이 저택은 8520평방피트(791㎡, 약 239평) 규모로 침실이 7개 욕실이 9개가 있다. 이 맨션 입구에는 피아노가 있으며 방음 홈 시어터, 체육관 및 미용실이 있다.

center
존 레전드가 매각한 비벌리힐스 저택 입구에 피아노가 놓여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 저택의 매수자는 사모펀드의 경영진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부동산중개업체 더글라스앨리먼의 부동산 중개인 마샬 펙은 판매자를 대리했으며 미국 최대 부동산 회사인 콜드웰 뱅커의 조이스 레이가 구매자를 대표했다.
타이건과 레전드는 2016년 이 비벌리힐스의 저택을 1410만 달러(약 162억원)에 구입했다. 이후 추가적인 리모델링을 거쳐 태국산 천장과 정제된 참나무 바닥을 깔고 초대형 창문을 설치해 협곡이 보이는 탁 트인 전망을 갖춘 집으로 재탄생시켰다.

center


부동산 중개인 마샬 펙은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 저택은) 비벌리힐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집"이라고 말했다.

마샬 펙은 "33피트(약 10m) 높이의 천장, 조각 계단, 바닥에서 천장까지 이어지는 창문에서는 협곡을 볼 수 있고, 태국에서 온 맞춤형 티크 천장, 참나무 바닥은 관능미를 풍긴다"라고 말했다.

주 침실에는 콘크리트벽난로, 발코니, 살롱 같은 '글램룸'과 대형 옷장이 있으며 주 침실의 욕실에는 대리석 욕조와 오닉스 싱크대, 더블 샤워기가 포함되어 있다. 주방에는 밝은 색 오크 수납장을 갖추고 있다.

존 레전드가 텔레비전 스페셜을 진행했던 0.86에이커(약 2480 제곱미터, 1053평) 부지에는 가열식 소금물 풀장과 자쿠지, 장작 오븐, 포도 넝쿨로 감싼 파고라 등을 갖추고 있다.

center
수영장 인근 전경

저택에는 두 개의 테라스가 있다. 그중 하나는 높은 야외 계단 꼭대기에 있어 비벌리힐스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꼭대기에서 협곡과 바다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존 레전드는 올해 1월 아키텍쳐다이제스트(Architectural Digest)에서 “조만간 우리 가족이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타이겐은 앞서 아이들을 입양하고 싶다는 의견을 밝혔다.

미 NBC 방송의 '보이스(Voice)' 심사위원인 레전드는 3월에 그의 7번째 스튜디오 앨범인 'Bigger Love'로 12번째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