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P&G, 다우니 최초 항균 섬유유연제 '다우니 항균 파워' 출시

공유
0

P&G, 다우니 최초 항균 섬유유연제 '다우니 항균 파워' 출시

99.9% 항균효과로 세균 냄새 걱정 없이 상쾌하게 세탁할 수 있어

center
P&G가 3일 출시한 '다우니 항균 파워'는 세균 증식을 방지해 여름철 옷이나 수건 세탁에 유용한 제품이다. 사진=한국P&G
국내 1위 섬유유연제 브랜드 P&G 다우니가 다우니 최초의 항균 섬유유연제 ‘다우니 항균 파워’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다우니 항균 파워는 섬유를 코팅해 세균 번식을 막는 항균 기능이 특징이다.

섬유 속 세균은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히 증식하고 이 탓에 꿉꿉한 냄새가 자주 발생하는데, 다우니 항균 파워는 99.9% 항균효과가 48시간 유지돼 세균 증식을 방지해 세균 냄새를 잡아준다. 특히 습기가 많아 세균이 번식할 가능성이 높은 여름철 옷이나 수건 세탁에 유용하다.

또 다우니 항균 파워는 청량한 시트러스와 은은한 꽃향이 어우러진 상쾌한 향기가 특징이며 다우니의 모든 제품과 같이 미세 플라스틱이 들어 있지 않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다우니 항균 파워는 초고농축 섬유유연제로 1/3컵(14㎖)만 사용해도 풍부한 향기와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으며, 이는 약 3~5kg의 빨래를 세탁하는 데 충분한 양이다.

한국P&G 다우니 관계자는 “다우니 항균 파워는 다우니 최초의 99.9% 항균효과를 지닌 섬유유연제로 위생과 항균에 대한 높아진 소비자 요구를 충족시킬 제품이다”라면서 “특히 여름철 섬유에 세균이 증식해서 발생하는 꿉꿉한 냄새를 걱정하는 소비자들의 빨래 고민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