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서울 한달만에 최소 292명 확진 …비수도권 증가폭 감소 중

공유
0

[코로나19] 서울 한달만에 최소 292명 확진 …비수도권 증가폭 감소 중

center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진단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월요일인 2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9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7월 3일(277명)에 이어 30일만에 가장 적은 기록이며, 지난주 월요일(7월 26일) 330명보다는 38명, 전날(8월 1일) 361명보다는 69명 적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7월 3일 289명, 7월 26일 351명, 8월 1일 365명이었다.

서울 확진자 수가 전날이나 1주 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은 전날 코로나19 검사 인원이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일 검사 인원은 2만5286명으로 잠정 집계돼, 지난달 4일(2만3660명)에 이어 4주만에 최소치였고 최근 보름간(7월 18일∼8월 1일) 하루 검사 인원 평균치인 6만979명의 41% 수준에 불과했다.

2일의 확진율(전날 검사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수)은 1.2% 안팎일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보름간 하루 확진율은 0.6∼1.2% 선에서 오르내렸으며, 평균은 0.8%였다.
2일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3명이었고, 나머지 289명은 국내 감염 사례였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 인원은 6만5485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출입 기자단 설명회에서 "전체적인 상황을 보면 수도권은 최근 2주간 계속 (확진자 발생이)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손 반장은 "하루 평균 환자 수로 따지면 3주 전은 990명, 2주 전이 966명, 그리고 지난주가 960명 정도"라면서도 "빠르게 증가하던 유행 확산이 정체된 것 자체는 유의미한 성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는 "비수도권은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는 추이를 보이는데 다만 증가 폭 자체는 서서히 떨어지고 있다"면서 "금주 상황을 보면 유행 확산을 차단한다는 목표 달성이 되는지 여부를 명확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