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리씽크, 편의점 유통기한 임박상품 최대 93% 할인 기획전

공유
0

리씽크, 편의점 유통기한 임박상품 최대 93% 할인 기획전



center
재고상품 전문몰 리씽크는 편의점의 유통기한 임박상품을 최대 93%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편의점 마감임박 기획전을 진행한다. 사진=리씽크


재고상품 전문몰 리씽크 (대표 김중우)가 편의점의 유통기한 임박상품을 최대 93%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편의점 마감임박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리씽크는 국내 대형 편의점과 제휴를 맺고 폐점한 편의점의 유통기한 임박상품을 리씽크 온라인몰에서 판매하고 있다. 편의점은 유통기한 임박상품을 리씽크를 통해 빠르게 처분하면서 폐기비용과 창고 보관비용을 줄일 수 있다.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품질 좋은 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장기적으로는 폐기되는 상품 수를 줄여 환경에도 도움이 된다.

기획전의 대표 상품으로는 과자부터 컵라면, 컵밥, 음료, 커피 등 다양한 유통임박 식품을 최대 93%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리씽크 김중우 대표는 “그동안 유통기한이 임박한 제품을 판매하며 소비자들에게 소비기한을 알리는 일에 큰 책임을 느꼈다”라며, “2023년 소비기한이 본격적으로 도입될 때까지 유통기한 임박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과 부정적 인식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씽크는 다양한 유통 경험과 마케팅 노하우를 기업에 제공해, 기업에는 재고를 신속히 처리하게 하고 소비자들에게는 보다 저렴한 가격에 알뜰 소비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리씽크는 사용한 적이 없는 새상품재고와 사용감이 있는 리퍼재고, 고객변심 단순 반품된 반품재고를 취급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24일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바꾸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번 법개정으로 2023년 1월부터는 소비기한이 본격적으로 도입된다. 소비기한은 보관 조건을 지켰을 때 소비자가 식품을 먹어도 안전에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는 기한으로 일반적으로 유통기한보다 더 길다.


최영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o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