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만 TSMC, 3나노 생산 설비 설치 시작…2022년 하반기 양산

공유
3

대만 TSMC, 3나노 생산 설비 설치 시작…2022년 하반기 양산

center
TSMC는 타이난 F18에 3나노 생산 시설을 설치하기 시작했다. 사진=로이터
글로벌 파운드리업체 대만 TSMC는 3나노 생산 설비 설치를 시작했다고 대만 경제 매체인 자유재경(自由財經)이 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TSMC는 첫 3나노 생산 공장인 타이난 과학기술단지 F18에 이날부터 3나노 생산 설비를 설치한다. 3나노 칩은 올해 하반기에 리스크 프로덕션에 돌입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3나노 칩을 양산할 예정이다.

3나노 칩의 주요 고객사는 인텔과 애플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4나노는 3분기에 시험 생산하고 내년부터 양산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TSMC 웨이저자 회장은 "스마트폰과 고성능 컴퓨팅 등의 수요 증가로 5나노 칩의 수요량이 감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TSMC가 생산한 5나노 칩 매출은 전체 매출의 18%를 차지해, 지난해의 14%보다 4% 늘어났고, 5나노 칩의 매출은 올해 연간 매출의 20%를 차지할 것으로 추측했다.

한편 TSMC가 2나노 칩을 생산하기 위한 신주 과학기술단지 바오산(寶山) 2기 생산기지 증설 계획은 허가를 받았다.

신주과학기술단지 관리국은 "TSMC 1기 생산기지에서 확장할 수 있는 용지와 공간이 없다. 반도체의 선도적인 지위를 공고히하기 위해 생산기지 2기를 증설할 필요가있다"면서 증설 계획을 제시했다.

그러나 신주 시민과 대만환경보호연맹(TEPU)은 반도체 산업의 높은 에너지 소모량과 공업용수량 등으로 인한 환경 문제를 걱정하기 때문에, 증설 계획을 검토하기 위해 4번의 팀 심사와 환경영향평가대회를 진행했다.

신주과학기술단지 관리국과 TSMC는 "2025년부터 재생수 사용량을 확대해 2030년까지 공장용수는 100% 재생수를 사용하고, 공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은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를 사용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경제부도 재생수와 재생에너지 공급을 충족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내무부와 과학기술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대만증권거래소에 상장한 TSMC는 2일 전장보다 1.72% 오른 590대만달러(약 2만4308원)로 장을 마감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