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기차 배터리 기업 CATL, 중국 3대 기업 등극

공유
0

전기차 배터리 기업 CATL, 중국 3대 기업 등극

center
중국 배터리업체 CATL과 티타늄파우더 생산업체 중핵티타늄은 합작 회사를 설립하고, 태양관·풍력 발전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시각중국
중국 배터리 제조업체 CATL이 전기 자동차 보급 확대에 힘입어 기분 좋은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12개월 동안 약 167% 상승률을 기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주가가 급등하면서 2000억 달러 이상 시장 가치가 창출되어 중국 본토에 상장된 기업 가운데 세 번째로 큰 기업이 되었다.

대부분의 분석가들은 테슬라(Tesla)와의 공급 계약을 급속한 성장의 주요 요인 중 하나로 꼽고 있다. 2020년 초 이미 중국 최대 EV 배터리 제조업체였던 CATL은 테슬라와 2년간의 공급업체 계약을 체결했다. 6월에는 2025년 12월까지 관계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최근 테슬라는 배터리 공급업체에 속도를 낼 것을 촉구하고 있으며 CATL은 상하이에 주요 새로운 배터리 공장 설립 계획으로 대응했다.

테슬라는 CATL의 유일한 고객이 아니며, 가장 큰 고객도 아니다. 또한 BMW, 폭스바겐, 다임러뿐만 아니라 중국의 니오(NIO), 샤오펑(XPeng), 리샹(Li Auto)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이 모든 배터리는 기록적인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CATL은 세계 최고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 업체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CATL 주가의 상승으로 큰 이익

CATL 주가 상승은 놀랍다. 경쟁 배터리 제조업체 파나소닉과 LG에너지솔루션도 지난 1년 동안 주가 급등을 기록했지만 CATL은 두 회사를 능가했다.

2020년대는 성장 측면에서 배터리 산업의 황금기이기 때문에 CATL이 현재 전 세계 EV 배터리 시장의 30%, 중국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향후 성장에 더 주목을 받을 수 있다.

일부 주식 전문가들은 CATL과 같은 배터리 제조업체가 경쟁이 치열해지는 자동차 제조업체보다 더 나은 수익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본다.

HSZ 그룹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데니스 치엔은 “전기자동차 경주가 막 시작되면서 특정 제조기업에 베팅하는 것은 너무 위험하다”고 말했다. 그는 “CATL 같은 주요 부품 제조업체는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에서도 장기적인 주요 수혜자로 남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박정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r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