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전기차업체 리샹 7월 인도량, 두달 연속 샤오펑 추월

공유
0

中 전기차업체 리샹 7월 인도량, 두달 연속 샤오펑 추월

올해 리샹 주가 15.8% 상승

center
리샹 7월 인도량은 8589대로 샤오펑 인도량 8040대를 넘어섰다. 사진=로이터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샹의 7월 인도량은 두 달 연속 샤오펑 인도량을 추월했다고 CNBC가 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리샹의 7월 리원(Li ONE) 인도량은 8589대로 지난해 7월의 인도량 2445대보다 251.3% 폭증, 6월의 7713대보다 11.4% 증가해, 역대 최대 인도량을 기록했다.

올해 1~7월 리원의 인도량은 3만8743대이며, 리원을 출시한 후 누적 인도량은 7만2340대에 이른다.

리샹의 공동 창업자 겸 사장 선야난(沈亚楠)은 "뛰어난 품질과 기술로 7월 인도량이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며 "하반기 OTA를 업데이트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리샹은 67개 도시에서 109개 직영 소매센터를 개설했고, 올해 12월까지 100개 도시에서 직영 소매센터를 200곳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샤오펑의 7월 인도량은 처음으로 8000대를 돌파한 8040대를 기록해, 지난해 7월의 1641대보다 228% 폭증, 6월의 6565대보다 22% 증가했다.
7월 샤오펑의 P7 인도량은 전체 판매량의 75%를 차지한 6054대, 준중형 스마트 SUV 'G3'은 1986대를 인도했다. 샤오펑 P7은 출시 후로부터 누적 인도량이 4만 대를 돌파했다.

리샹 6달 인도량은 샤오펑보다 1148대 더 많았고, 7월은 549대로 샤오펑 인도량을 추월했다.

샤오펑의 1~7월 누적 판매량은 3만8778대로 리샹의 3만8743대를 넘어섰다.

니오는 오는 11일에 2분기 실적보고를 발표할 예정이다.

리샹은 미국증시에 상장한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3곳 중 성장 폭이 가장 큰 기업이다.

올해 들어 리샹의 미국 주식은 15.8% 올랐지만, 니오와 샤오펑의 미국 주식은 각각 8.3%와 5.4% 하락한 것으로 나타냈다.

한편 중국과 미국의 감독 관리 기관은 미국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에 대한 심사·규제 강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샤오펑은 미국 증시의 리스크를 대비하기 위해 홍콩에 상장했지만, 홍콩증시 상장 후 규제 강도를 높인 것에 영향을 받아 주가가 4% 넘게 하락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