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소득 국가 불리한 송금수수료 조정해야"

공유
0

"저소득 국가 불리한 송금수수료 조정해야"

center
글로벌 결제 수수료의 절반 이상은 환율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결제 수수료의 절반 이상이 환율 때문에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 노동자들이 일한 급여를 고국의 가족들에게 손실 없이 송금하려면 수수료 절감 일환으로 환율 문제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오늘날 전 세계 2억 명 이상의 이주 노동자들이 고국에 남아 있는 8억 명 이상의 가족에게 돈을 보내고 있다. 이는 송금으로 이뤄진다. 따라서 규제 당국은 송금 과정이 좀 더 편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이주 노동자들이 자신들이 힘겹게 일을 통해 소득을 창출해 고국으로 송금하는 전송 프로세스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은 불필요한 비용을 줄이고 양극화 해소에도 도움이 되는 부분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을 지불하고서 국경을 넘나들며 사람 대 사람간의 지불로 정의할 수 있는 송금은 개발도상국에 귀중한 생명선이 되어 많은 저소득 국가에서 기본적인 가계요구를 뒷받침하는 데 큰 역할을 수행해 왔다.

그러나 송금은 직접 전달하는 데 비해서는 저렴하지만 수수료가 비싼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의뢰한 독립적인 연구에 따르면 2019년 미국 소비자와 중소기업이 국제 지불 및 송금에 대해 지불한 163억 달러의 수수료 중 절반(약 87억 달러)이 환율에 의해 부풀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놀랍게도, 소비자의 55%가 해외로 송금할 때는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답했지만, 환율을 양도비용 중 하나로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는 비율은 18%에 불과했다.
이것은 분명히 문제다. 고소득국가에서 저소득국가로 돈이 소음되는 과정에서도 환율이 적용되어 저소득자들이 힘겹게 번 돈들이 추가적으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점은 수정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미 소비자 금융 보호국(CFPB)이 임의의 ‘수수료’를 통해 숨겨진 대신 총 비용이 투명하도록 요구하는 규칙을 업데이트 할 여지가 있다.

미 소비자 금융 보호국의 송금 규칙은 미국의 송금 제공업체가 거래, 수수료 및 세금, 사용된 환율 및 수령한 총 금액을 공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 규칙을 업데이트하여 수수료가 쉽게 명백해진다면 이민자, 해외 거주 가족 및 국제 여행객이 더 많은 정보에 입각한 재정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된다.

실제로 일부 은행 및 기타 금융 서비스 제공업체는 유엔 지속가능성 목표에 명시된 것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국제 송금에 대한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이것은 해외 가족과 친구에게 전송에 대한 엄청난 수수료를 지불할 주요 7개국(G7) 국가에서 사람들의 재정적 안녕을 위태롭게 하는 요소다.

이를 고려하면, 글로벌 평균 송금 비용이 6.5%로 지속됨에 따라 소비자들은 계속해서 손실을 입고 있다. 은행들이 요구 사항을 수정한다면 상당한 금액의 자금이 사람들의 주머니로 돌아갈 수 있다.

지난 6월 16일에 일어난 국제가족 송금의 날은 재정 지도자들이 의미 있는 변화를 추진한다면 재정 문제에 큰 개선이 기대된다는 점을 확인시켜 주었다.

소비자들은 종종 무의식적으로 해외로 돈을 보낸다. 금융 공동체로서 우리는 함께 행동하고 더 큰 사회적‧재정적‧경제적 포용을 촉진할 수 있는 전 세계 송금을 위한 공정하고 투명하며 디지털 기회를 촉진해야 한다.


박정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r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