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폭염 속 피서객 몰리며 고속도로 정체

공유
0

폭염 속 피서객 몰리며 고속도로 정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영동선 강릉방향으로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도로공사
휴가철 피서객들이 몰리면서 고속도로가 정체되고 있다.

3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은 평소 토요일 대시 교통량이 다소 증가할 전망이다. 전국에서 518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3만대가 예상된다.
평소 토요일보다 서울방향 서울양양선, 영동선을 중심으로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지방방향은 11시에서 12시 정체가 최대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18시에서 19시경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