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농심도… 대체육 시장 '쑥쑥' 성장 왜?

공유
0

신세계·농심도… 대체육 시장 '쑥쑥' 성장 왜?

건강·식품안전·동물복지·지구'환경 등 소비자 관심… "2040년엔 육류 시장 넘어선다" 전망도

center
신세계푸드가 '베러미트'를 론칭하고 대체육 시장에 뛰어든다. 사진=신세계푸드
일부 채식주의자를 위한 식품으로 여겨졌던 대체육이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실제 고기와 맛, 식감 등은 유사하면서, 영양성분도 뛰어난 '착한' 단백질로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주요 식품기업이 사업에 뛰어들면서 국내 대체육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8일 신세계푸드는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를 론칭했다. 신세계푸드는 지속 가능한 미래 식품기업으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대체육 시장에 진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신세계푸드는 베러미트의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인 콜드컷을 출시했다.

동원F&B는 미국의 식물성 고기 생산 업체인 비욘드미트와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2019년부터 국내에 식물성 고기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동원F&B가 국내에 선보이고 있는 대표 제품은 '비욘드버거'다. 비욘드버거는 2016년에 출시한 식물성 고기 패티로 비욘드미트의 대표 제품이다.

비욘드버거는 2016년 미국에서 출시돼 3년 만에 전 세계 누적 판매량 5000만 개를 돌파했고 동원F&B가 독점 수입·유통하면서 국내에서도 2021년 현재까지 약 15만 개 이상 판매됐다.

풀무원은 한국식 메뉴에 맞는 식물성 고단백질 식품, 식물성 저탄수화물 식품, 식물성 고기 등을 선보여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풀무원은 지난 4월 닭고기의 식감을 살려 치킨 텐더와 비슷하게 만든 '두부 텐더'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단백질 함량이 일반 두부보다 두 배가량 높다. 100g당 단백질 12g을 함유한 고단백 식품이다. 이는 하루 단백질 섭취 권장량의 22%에 해당한다. 콜레스테롤 함량은 0㎎이다.
농심은 올해부터 비건 브랜드 베지가든 사업을 본격화했다. 베지가든은 식물성 대체육, 조리냉동식품, 즉석 편의식, 식물성 치즈 등을 선보이고 있다. 농심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고수분 대체육 제조기술(HMMA) 공법으로 경쟁사 제품과 차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신동원 농심그룹 회장이 주요 신사업으로 건강기능식품과 대체육을 꼽은 만큼 올해부터 대체육 사업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2040년엔 육류 시장 규모 추월 예상…왜 대체육인가

center
농심은 '베지가든'으로 대체육 사업을 본격화한다. 사진=농심

대체육은 고기를 대체할 수 있도록 맛과 식감을 고기와 비슷하게 만든 식품을 말한다. 과거 '콩고기'에 불과하던 대체육은 기술이 발전하면서 실제 고기와 흡사하도록 발전해왔다. 동물성 지방이 함유되지 않았기 때문에 콜레스테롤, 트랜스지방이 없고, 동물성 육류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질병 등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식물성 고기가 실제 고기를 대체하게 된다면, 가축을 사육하는 과정에서 소모되는 연료·사료 등의 소비를 감소시킬 수 있어 주목받는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건강과 식품안전, 동물 복지, 지구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강화되면서 대체육을 찾는 소비자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글로벌 대체육 시장 규모는 2019년 5조 2500억 원에서 2023년 6조 7000억 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 시장의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업계에서 추산하는 국내 대체육 시장 규모는 약 200억 원 수준이나 성장 가능성은 어느 분야보다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대체육은 2030년 전 세계 육류 시장의 30%, 2040년에는 60% 이상을 차지하며 기존 육류 시장 규모를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식품산업을 위해 대체육 사업을 키우려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단순히 고기의 대체품이라는 인식을 넘어 '푸드 테크'의 개념으로 알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