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한킴벌리, CEO 직속 ESG 위원회 출범…'100년 기업' 향해 달린다

공유
0

유한킴벌리, CEO 직속 ESG 위원회 출범…'100년 기업' 향해 달린다

윤리경영, 환경경영, 사회공헌 성과 기반으로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토대 마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몽골 유한킴벌리 숲 전경. 사진=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가 사회책임경영 체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100년 기업을 향한 지속가능경영 실현을 위해 CEO 직속 ESG 위원회를 출범했다고 30일 밝혔다.

유한킴벌리는 1980년대부터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윤리경영, 환경경영 등을 선포하며 사회책임경영을 선도해왔으며, 회사 내 사회책임경영위원회를 운영해 왔다.

이 회사는 올해 초 신임 진재승 대표이사 사장의 취임과 함께 ‘우리는 생활-건강-지구환경을 위해 행동합니다’라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사업 전반에서의 성장과 변혁, 책임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유한킴벌리 ESG 위원회, 차별점은?

이번에 신설된 ESG 위원회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환경‧사회‧지배구조를 포괄하는 전사 협의체로 운영된다.

ESG 위원회에는 CEO를 포함한 상근 이사회 멤버와 주요 경영진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현 경영체제 전반에 대해 투자자 관점의 ESG 경영체제를 진단하고, ESG 정책과 실행과제 도출, ESG 경영활동 모니터링 등을 관장하는 분야별 소위원회를 꾸리면서 이사회의 ESG관련 의제 개발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유한킴벌리는 비상장 기업으로, 재무적 투자자의 관점에서 ESG 평가를 요구받는 기업은 아니다.

그러나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해온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위원회 출범과 동시에 ESG 자체진단을 진행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실행 과제를 도출하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앞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모델, 지속가능한 제품 혁신과 함께 숲과 사람을 위한 선한 영향력 강화, 굿브랜드를 통한 가치소비 모델 등도 더욱 발전 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상생을 생각한 '책임경영'의 역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유한킴벌리가 CEO 직속 ESG 위원회를 출범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유한킴벌리


숲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 지구적인 주요 의제로 떠오른 가운데, 유한킴벌리는 1984년부터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으로 국‧공유림에 5400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가꿔 왔다.

여기에 아름다운숲 발굴, 숲속학교와 탄소중립의 숲 조성, 접경지역 숲복원 프로젝트 등의 공익사업도 이어왔다. 특히, 여의도 면적 11배에 이르는 몽골 유한킴벌리 숲은 국내외에서 대표적인 사막화 방지 사례로 꼽힌다.

유한킴벌리는 지난해 발표한 ‘환경경영 3.0’을 기초로 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원료를 사용한 제품의 매출 비중을 95% 이상 달성하고, 지속가능한 산림인증 펄프 사용, 포장재를 절감하는 대용량 제품 공급, 재생 포장지 사용, 생분해 가능 제품 출시로 탄소 중립을 실현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더불어 매년 생리대 100만 패드 기부, 발달장애 청소년을 위한 ‘처음생리팬티’ 제공,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와 마스크 기부 등으로 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꾀하고 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