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음 주 모더나 백신 공급 재개…50대 접종 계획대로

공유
0

다음 주 모더나 백신 공급 재개…50대 접종 계획대로

"연기 물량 내주 공급, 8월 물량도 차질 없도록 협의"

center
26일 오전 울산의 한 병원에서 시민이 모더나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달 들어오기로 했다가 유럽 공장의 생산 차질로 인해 수급이 지연된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다음 주부터 다시 공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등은 이달 말 도입될 예정이던 백신 물량 중 상당 부분이 내주 우선 들어온다고 29일 밝혔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28일 진행된 브리핑에서 "27일 저녁 우리나라 보건복지부 장관과 모더나의 생산 총괄 책임자, 부회장 등이 백신 공급 관련 협의를 가졌다"며 "모더나는 연기 물량의 상당 부분을 다음 주에 우선 공급하고 8월 물량도 차질 없이 공급하겠다고 협의했다"고 밝혔다.

공급이 늦춰진 7월 물량은 약 200만회 분, 8월 도입 예정 물량은 850만 회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제약사와의 비밀 유지협약을 이유로 구체적인 공급 일정과 물량은 공개하지 않았다.
정부는 모더나 백신 공급이 일부 늦춰지긴 했으나 내달 중 물량이 공급되는 만큼 50대와 18∼49세 접종을 당초 일정대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사전예약을 마친 50대는 8월까지 확정된 접종 날짜에 백신을 맞게 되며 18∼49세의 경우 내달부터 9월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다만 수급 과정에서 추가 변수가 생길 가능성은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674명 발생했다. 국내 발생은 1632명, 해외 유입은 42명으로 확인됐다.

지역 발생 중 수도권은 서울 508명, 경기 460명, 인천 94명 등 1062명이고 비수도권은 경남 90명, 부산 81명 대전 69명, 대구 56명, 충남·강원 각 46명, 광주 39명, 충북·전북 각 30명, 제주 24명, 경북 22명, 전남 18명, 울산 14명, 세종 5명 등 총 570명이다.

지난 23일부터 최근 일주일 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630명→1629명→1487명→1318명→1365명→1895명(1896명에서 정정)→1674명으로 집계됐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