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이자 CEO "코로나 백신 효과 6개월 후에는 84%로 감소"

공유
0

화이자 CEO "코로나 백신 효과 6개월 후에는 84%로 감소"

center
앨버트 볼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사진=앨버트 볼라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화이자는 백신의 효과가 시간이 지날수록 꾸준히 감소해 2차 접종 후 약 4~6개월 후에는 약 84%까지 떨어진다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의 ‘더 익스체인지(The Exchange)’에 출연한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알버트 볼라(Albert Bourla)는 면역력 강화를 위해 부스터샷(booster shot,추가접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2차 접종 후 1주에서 2개월 사이에 96.2%로 백신의 효과가 가장 높았다. 접종 후 4~6개월이 지나면 효과가 약 84%까지 내려갔다.

볼라 CEO는 이스라엘 상황을 언급하며 "좋은 소식은 우리의 부스터샷이 델타 변이를 보호하기에 충분한 수준의 면역 반응을 일으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볼라는 "백신이 시간이 지나면서 효능이 떨어지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며 "다른 질병에 대한 3회 투여 백신에 대한 전례가 있다"고 강조했다.

화이자는 8월 중순까지 추가접종에 대한 자료를 미국 규제당국에 공식적으로 제출할 계획이다.

이달 초 화이자가 처음 계획을 발표하자, 식품의약청(FDA)과 질병관리본부(CDC)는 공동성명을 내고 완전히 백신을 마친 미국인은 추가 접종이 필요 없다고 대응했다.

CDC와 세계보건기구(WHO)도 현재로서는 부스터샷을 권장하지 않고 있다.

WHO의 예방접종팀장 케이트 오브라이언(Kate O’Brien)은 면역 강화를 위해 부스터샷이 필요한지 여부를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브라이언은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린 질의응답(Q&A)을 통해 "우리는 이 점에 대해 매우 명확하며 현재로서는 추천할 만한 정보가 충분하지 않다"며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화이자 연구 결과는 CDC가 이전 지침을 바꿔 감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실내에서 다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한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최근 몇 주 동안 미국 내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공중 보건 관계자들은 델타 변이를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보건 당국자들이 감염자 대부분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라고 밝힌 반면 CDC 국장 로셸 왈렌스키는 델타 변이는 전염성이 매우 강해 접종을 받은 사람들도 감염되어 무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