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물산, 분기 최대 실적 달성…‘상사‧패션’이 견인

공유
0

삼성물산, 분기 최대 실적 달성…‘상사‧패션’이 견인

2분기 매출‧영업익 전년대비 18.3%·78.6% 증가
상사부문 영업익 592.3% ↑, 건설부문은 23.6% ↓

center
​삼성물산 CI. 자료=삼성물산
삼성물산이 글로벌 경기 회복과 상사·패션 부문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2분기 호실적을 달성했다.

삼성물산은 올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8조5476억 원, 영업이익 4252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8.3%, 78.6% 증가한 수치로, 지난 2015년 9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이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이다.

삼성물산의 2분기 실적 호조는 상사·패션 등 사업 부문별 경영체질 개선과 바이오 이익 기여 증가 등에 따른 것이다.

상사부문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4% 증가한 4조2970억 원, 영업이익은 592.3% 증가한 900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사부문 2분기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 규모다. 글로벌 경기 호조에 따른 트레이딩 물량 증가와 원자재 시황 상승, 영업 경쟁력 강화가 실적 호조를 견인했다.
패션과 리조트 부문도 실적 호조세를 나타냈다. 패션부문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200.0% 증가한 430억 원, 리조트 부문 영업이익은 300.0% 증가한 240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국내 소비심리 회복과 수입 및 온라인 상품 판매호조, 레저업계 수요 회복, 골프 사업 호조 등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같은 기간 건설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4% 감소한 2조6590억 원, 영업이익은 23.6% 감소한 1130억 원을 기록했다. 대형 건설 현장 매출 감소 영향 등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것이다.

다만 상반기에만 7조5000억 원 규모의 신규 일감을 확보하며,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물산은 올 하반기 사업 경쟁력·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경영환경에 적합한 전략을 실행, 연간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 등 대외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도 사업부문별 실행력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사업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며 신사업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주요 활동 등 지속 추진을 통해 대외환경 변화에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