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기도 배달특급, 누적거래 400억 돌파…“한 달새 100억↑”

공유
0

경기도 배달특급, 누적거래 400억 돌파…“한 달새 100억↑”

서비스 지역 확대·지역밀착 사업·지역화폐 연계·소비지원금 지원 등 ‘효과’

center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총 누적 거래액이 400억원을 돌파했다.

300억원을 넘긴 지 불과 한 달 만에 이룬 성과로 지난해 출시 이후 3개월 만에 100억원을 돌파한 뒤 ‘100억’ 주기를 점차 앞당기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달 27일 기준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이 400억원을 넘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12월1일 출시 이후 3개월 만에 100억원을 기록한 이후 올해 5월14일 200억원, 6월 28일 300억원을 넘긴데 이어 불과 한 달 만에 400억원 고지를 뛰어넘었다.

가파른 거래액 증가 배경에는 배달특급이 올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지역밀착 사업을 통한 지자제 특화 소비자 혜택과 꾸준한 지역화폐 연계 할인 등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지속적인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른 신규 회원 확보도 큰 힘을 보탰다.

현재 배달특급은 경기도 22개 지자체에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올해 총 30개 시·군으로 권역을 넓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지난달 경기도민에게 지급한 소비지원금이 배달특급에서 많이 사용되면서 최초로 일 거래액 4억원을 돌파하기도 하는 등 경기도 정책들과 시너지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배달특급은 7월부터 경기도와 함께 화성시 동탄 지역에서 다회용기 시범사업을 시작하며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새로운 공공가치 추구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향후 배달특급은 더 많은 소비자 및 소상공인들과 가치소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다회용기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상생 플랫폼’으로서의 브랜딩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의 꾸준한 성장에는 소비자와 가맹점주, 경기도와 각 지자체 등 여러 곳의 도움이 있었다”며 “올해 서비스 지역 확대와 서비스 개선 등으로 더욱 사랑받는 공공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종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idwhdtlr7848@g-enews.com